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1-21 오전 11:21:4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생활문화 일반

문화재청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신라 왕경과 고려 개경으로: 월성과 만월대˝ 학술대회 개최


이재영 기자 / 입력 : 2019년 01월 09일
↑↑ 신라 왕경과 고려 개경 초청장
ⓒ CBN뉴스 - 경주
[cbn뉴스=이재영 기자] 문화재청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소장 이종훈)는 신라왕경핵심유적복원. 정비사업추진단(단장 신동열), 경주시(시장 주낙영), 한국고고학회(회장 이청규), 남북역사학자협의회(위원장 홍순권)와 함께 오는 10일 오후 1시부터 11일 오후 6시까지 경주 현대호텔에서 ‘신라 왕경에서 고려 개경으로 : 월성과 만월대’를 주제로 학술대회를 개최한다.

3개의 소주제로 나누어 모두 9개의 발표와 종합토론으로 구성된 이번 학술대회에서는 당대의 기술, 정치·문화가 집약된 신라 왕경과 고려 개경의 구조·체제 등을 비교. 검토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역사적 변혁기를 둘러싼 물질문화의 변화상을 살펴보고, 특히, 신라 월성과 고려 만월대의 최근 발굴성과를 통해 남과 북의 역사·문화적 연대를 확인하는 한편, 한반도 고대와 중세의 도성연구에도 새로운 전기를 마련하고자 한다.

첫째 날인 10일에는 제1부 주제인 ‘문헌으로 본 신라·태봉·고려의 궁성’을 다룬다. ▲신라 궁성의 형성과 변화-고려 궁성으로의 전화(轉化)-(주보돈, 경북대학교)를 시작으로, ▲태봉 철원도성 연구의 현황과 과제(조인성, 경희대학교), ▲고려 궁궐의 형성과 활용(안병우, 한신대학교)이라는 발표가 이어진다. 발표 이후에는 좌장인 계명대학교 노중국 명예교수의 진행으로 종합토론이 있을 예정이다.

둘째 날인 11일 오전에는 제2부 ‘신라·고려 궁성의 조사현황과 전망’이라는 주제로 ▲개성 고려궁성(만월대) 남북공동발굴조사의 성과와 과제(이상준, 국립부여문화재연구소), ▲경주 월성 발굴조사의 성과와 과제(이종훈,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가 발표된다.

오후에는 제3부 ‘신라·고려 궁성의 물질문화 비교연구’에 대한 주제로 ▲통일신라에서 고려로의 전환과 물질자료의 변화(차순철, 서라벌문화재연구원), ▲개성 고려궁성(만월대) 출토 수막새 연구(박성진, 국립문화재연구소), ▲나말여초 도기 연구-기종과 성형기술을 중심으로-(최견미, 경북대학교 박물관), ▲신라 월성과 고려궁성 출토 유물의 명문 비교(전경효,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의 발표가 진행된다. 주제발표가 끝나면, 최병현 숭실대학교 명예교수를 좌장으로 지난 발표에 대한 종합토론이 있을 예정이다.

학술대회와 관련하여 자세한 사항은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054-777-5207)로 문의하면 된다.

문화재청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는 이번 학술대회가 고대와 중세 속 역사적 전환기에 한반도가 어떻게 변화했는지를 살펴보는 자리가 되길 바라며, 남과 북의 역사·문화적 연대를 강화하는 학술적 기반이 마련되길 기대한다.
이재영 기자 / 입력 : 2019년 01월 09일
- Copyrights ⓒcbn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칼럼 >
`소방차 길터주기` 우리들의 작은 배려에서 시작됩니다.
골든타임이란 화재나 응급 환자 발생 .. 
˝공동주택 자동차전용구역, 우리가 지킵시다˝
사람이 생활하는데 필요한 불은 생활.. 
비상구 신고포상제를 아시나요?
비상구란 화재나 지진 등 갑작스런 사.. 
전통시장 화재예방 `안전의식으로부터`
분주했던 한 해를 정리하며, 사색하기.. 
농협이 나아가야 할 길!!
현재 우리 농협을 둘러싼 현실은 녹록.. 
기획/특집 >
포토&동영상
기자수첩
이재영 기자
이재영 기자
이재영 기자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5,622
오늘 방문자 수 : 10,903
총 방문자 수 : 22,487,575
상호: cbn뉴스 / 주소: 경주시 양정로 254-2 송유빌딩 3층 / 발행인.편집인.대표: 박대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대원
mail: icbnnews@daum.net / Tel: 054-741-8866 / Fax : 054-741-960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206 / 등록일 : 2012년 01월 20일
Copyright ⓒ cbn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