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4-06-18 오전 07:19:5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생활문화 일반

영덕문화원, 유적탐방 `가야 문화의 중심지 김해 답사`


이재영 기자 / iyunkim@daum.net입력 : 2024년 06월 11일
ⓒ CBN뉴스 - 영덕
[cbn뉴스=이재영 기자] 영덕문화원(원장 김두기)에서는 150여 명의 회원과 함께 지난 5일 (수) 가야문화의 중심지인 김해를 답사했다.

구지봉, 수로왕릉, 수로왕비릉과 파사석탑, 국립김해박물관, 대성동 고분군, 민속박물관 등을 두루 관람하였고 가야 문화의 우수성을 몸소 체험하였다. 가야는 진한.마한.변한으로 일컫는 삼한시대에 한반도남부에 존재했던 고대 국가 연맹체이다.

특히 현재의 김해시에 위치했던 변한의 금관가야를 중심으로 변한이 가야연맹을 결성하였는데 이러한 가야연맹은 김해를 중심으로 인근 지방에서 생산되는 질 좋은 철을 바탕으로 국력을 키웠으며 왜 등지와 교역을 하기도 했다.

이러한 중심에 선 구야국, 소위 금관가야는 김해를 중심으로 국제무역을 하며 얻는 경제력을 바탕으로 여러 소국을 아우르며 뛰어난 수준의 기술을 남겼는데 특히 이들의 철기의 제조기술은 매우 뛰어나 가야의 유적과 유물을 모아 놓은 김해 민속박물관을 관람한 회원들은 정교하게 만들어진 철기(鐵器)를 보고 그 당시의 철기(鐵器)제조의 정교한 기술에 놀라며 우리 인근의 포항종합제철이 저렇게 성공한 것이나 전자제품, 그 외의 초대형 선박건조기술 등의 발전이 모두 이러한 선조들의 유전인자가 내려와 이룬 것이 아닌가 하며 감탄을 했다.

문화원 회원들은 “현재 우리 지역 영해향교가 있는 부근을 중심으로 다수의 고분이 남아 있는데 혹시 삼한 시대에 이들 가야 지역 사람들이 낙동강을 거슬러 와서 결국에는 우리 지역에서 거주하며 남긴 것은 아닌가”라 하는 이야기를 하며 가야 문화의 우수성과 가야와 영덕과의 이야기로 꽃을 피우며 “우리 지역에도 과거부터 오늘에 이르기까지 영덕을 알리는 민속박물관은 하나 있어야 된다.”는 이야기를 이구동성으로 했다.
이재영 기자 / iyunkim@daum.net입력 : 2024년 06월 11일
- Copyrights ⓒ씨비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칼럼 >
국가와 국민을 지켜낸 6·25전쟁 호국영웅들을 기억하며..
새싹이 돋아나는 봄이 지나가고 푸릇푸릇한 나무가 솟아나는 여름인.. 
2025 APEC 정상회의 최적 개최도시 ˝준비된 경주시가 답이다˝..
미.일.러.중 세계 4강을 비롯해 아․태지역 21개국 정상.각료.. 
˝2025 APEC 정상회의 최적지는 경주!! 당위성이 차고 넘친다˝..
2025 APEC 정상회의 유치 개최지 결정 현장 실사단 방문이.. 
축제의 달! 5월 영양군 바가지논란 잡기 위한 파란!..
지역축제는 지역민들에게 지역의 정체성에 대한 재인식과 지역 공동.. 
나는 편견을 가진 ‘생각의 장애인’은 아닌가?..
지난해 이맘때쯤 장애인들과 함께하는 1년 365일이 평범하면서도.. 
기획/특집 >
포토&동영상
기자수첩
이재영 기자
이재영 기자
이재영 기자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58,369
오늘 방문자 수 : 16,905
총 방문자 수 : 73,951,244
상호: 씨비엔뉴스 / 주소: 경주시 외동읍 본동길15-8 2층 / 발행인.편집인.대표: 박대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준호
mail: icbnnews@daum.net / Tel: 054-741-8866 / Fax : 054-741-960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206 / 등록일 : 2012년 1월 20일
Copyright ⓒ 씨비엔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