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4-07-18 오전 08:05:5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칼럼 일반

청백리의 표상 ‘白碑’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24년 06월 18일
 
↑↑ 경위 김현철
ⓒ CBN뉴스 - 경주 
[경주경찰서 경위 김현철] 조선시대에는 관리들의 부정부패를 방지하고 사회기풍을 진작하기 위한 장치인 청백리 제도가 있었다. 

조선 13대왕 명종9년 ‘그의 청백함을 알면서 비에다 새삼스럽게 그 실상을 새긴다는 것은 오히려 그의 청백에 누(累)가 될지 모른다’며 조선중기 문신인 박수량의 사후 묘앞에 碑를 세워 그 비에는 한 글자도 쓰지 못하게 하고 다만 그 맑은 덕을 기리기 위해 이름을 白碑라고 했다. 

박수량은 중종, 인종, 명종 3명의 임금을 섬기며 정승의 반열까지 올랐지만 초감삼간 조차 없었던 청렴한 선비로 조선왕조 500년사에 청백리가 218명으로 기록되었지만 조선시대 유일의 ‘白碑’의 주인공이 된 것이다.

‘청백리 정신’은 시대를 막론하고 공직사회의 거울이다. 청백리 제도는 아니더라도 현재에도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반부패 총괄기관인 국민권익위원회는 매년 공공기관․의회를 대상으로 종합 청렴도를 발표하며, 4급 이상의 공무원 등을 대상으로 재산등록이 법제화 되어 반부패․청렴 문화가 공직사회에 정착되도록 하고 있다.

우리 경찰은 관서 내 유치인이 없을 경우 ‘白旗’를 걸었다며 관내 치안의 안정됨을 은유적으로 표현 하기도 한다. 청렴은 공직자로서 선택이 아닌 필수가 된 시대에서 우리 경찰은 ‘白旗’에서 더 나아가 국가기관의 청렴문화를 선도하여 청백리의 표상인 제2의 ‘白碑’를 세우고자 하는 마음으로 각자의 위치에서 청렴을 실천하고 성실한 자세로 국민을 위해 봉사하고자 노력한다. 

10만이 넘는 거대한 조직으로 다소 미흡하겠지만 국민에게 부끄럽지 않는 청렴한 공직자가 되고자 잠시 제복을 입은 시민이자 경찰관으로 최선을 다하고자 다짐을 해본다.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24년 06월 18일
- Copyrights ⓒ씨비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핫뉴스 >
칼럼 >
6. 25전쟁 74주년을 맞이하며..
2024년 갑진년 청룡의 해를 맞이한 지가 엊그제 같은데 벌써 .. 
열정과 중독의 이중 커넥션 ‘호기심’..
요즘 ‘커넥션’ 이라는 드라마가 인기를 끌고 있다... 
2025 APEC 정상회의 개최지 결정 ˝지성이면 감천˝ 마지막 결정의 순간까지 모두 함께 최선을 다하자..
경주 시민들이 그토록 염원하고 간절하게 유치를 원했던 2025 .. 
청백리의 표상 ‘白碑’..
조선시대에는 관리들의 부정부패를 방지하고 사회기풍을 진작하기 위.. 
국가와 국민을 지켜낸 6·25전쟁 호국영웅들을 기억하며..
새싹이 돋아나는 봄이 지나가고 푸릇푸릇한 나무가 솟아나는 여름인.. 
기획/특집 >
포토&동영상
기자수첩
이재영 기자
이재영 기자
이재영 기자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3,803
오늘 방문자 수 : 9,210
총 방문자 수 : 74,858,066
상호: 씨비엔뉴스 / 주소: 경주시 외동읍 본동길15-8 2층 / 발행인.편집인.대표: 이채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병철
mail: egbsnews@naver.com / Tel: 054-741-8866 / Fax : 02-6455-430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206 / 등록일 : 2012년 1월 20일
Copyright ⓒ 씨비엔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