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6-18 오후 03:08:4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회일반

경주시 성건동, 제2차 경주시 주소 갖기 캠페인 펼쳐


이재영 기자 / 입력 : 2019년 05월 22일
↑↑ 동국대학교에서 제2차 경주시 주소 갖기 캠페인
ⓒ CBN뉴스 - 경주
[이재영 기자] 경주시 성건동에서는 22일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도서관 앞에서 동국대학교 학생들을 대상으로 제2차 경주시 주소 갖기 캠페인을 실시했다.

이날 캠페인은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의 축제기간으로 성건동과 경주시 미래사업추진단, 성건동 통장협의회를 주축으로 경주시 발전의 원동력이 되는 인구 증가를 위해 한마음이 되어 ‘경주시민이 되어주세요(경주시가 여러분을 따뜻하게 맞이합니다)’ 현수막을 걸고, 홍보물품과 함께 경주시 주소 갖기 홍보활동을 펼쳤다.

성건동에서는 지난 3월 제1차 경주시 주소 갖기 캠페인을 실시한 이후 효과적인 홍보 활동을 위해 교내 유동인구가 많은 축제기간동안 주소 갖기 캠페인과 함께 22일과 23일 양일간은 출장전입신고 부스를 설치 운영함으로써 홍보활동과 전입신고에 편의를 제공해 더욱 많은 학생들이 경주시로 주소를 옮길 수 있도록 했다.

이희철 성건동장은 “경주시 인구증가 활동에 참여해 주신 여러분의 활동이 경주시 발전에 큰 도움이 될 것이다”며, “인구문제는 경주의 기초를 다지는 근본적인 문제인 만큼 경주시 주소 갖기 운동에 시민 여러분이 많은 관심을 가져주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재영 기자 / 입력 : 2019년 05월 22일
- Copyrights ⓒcbn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칼럼 >
제64주년 현충일을 맞이하는 마음
올해 현충일(顯忠日)은 24절기 중 9번.. 
3. 1운동의 의미를 되새기자!!
올해는 3.1운동 100주년이 되는 해이.. 
천연공기청정기의 수명 단축과 산불예방의 필요성
말 그대로 ‘여러모로 숨 쉬기 힘든 .. 
위험한 선택, 방화(放火)
‘일부러 불을 지른다.’는 의미의 방.. 
대한민국의 100년을 함께 기억하길 바라며
어느덧 4월이 되면서 전국적으로 크고.. 
기획/특집 >
포토&동영상
기자수첩
이재영 기자
이재영 기자
이재영 기자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43,219
오늘 방문자 수 : 33,002
총 방문자 수 : 26,820,820
상호: cbn뉴스 / 주소: 경주시 분황로 99-12 2F / 발행인.편집인.대표: 박대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대원
mail: icbnnews@daum.net / Tel: 054-741-8866 / Fax : 054-741-960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206 / 등록일 : 2012년 01월 20일
Copyright ⓒ cbn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