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8-09 오전 09:52:1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회일반

경상북도 ‘바퀴달린 집’ 경북 청정자연 속으로 친구소환!

-‘바퀴달린 집’프로그램 연계 경북 3대문화권 홍보이벤트 진행 -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20년 07월 31일
↑↑ 바퀴달린집 경북 청정자연 속으로 친구소환
ⓒ cbn뉴스
[cbn뉴스=이재영 기자] 경상북도는 31일부터 내달 10일까지 티브이엔(tvN) 예능프로그램 ‘바퀴달린 집’과 ‘경북의 매력에 빠진 친구 소환 이벤트’를 진행한다.

지난 23일, 30일 2회에 걸쳐 방송된 tvN ‘바퀴달린 집’에서 예천 삼강문화단지, 문경 고요리 등 경북의 매력적인 관광지가 소개되고, 더불어 아이유가 게스트로 출연하면서 가구 시청률 평균 5.1%, 최고 6.1%를 돌파하는 등 프로그램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경상북도는 경북의 매력적인 관광자원을 보다 알리고, 특히 ‘2021 3대문화권 방문의 해’ 사전홍보를 위해 후속 이벤트를 진행한다. 다소 생소한 경북 3대문화권*에 대한 소개와 예천 삼강문화단지 및 문경 에코랄라를 카드뉴스로 소개하면서 이벤트 참여를 유도할 예정이다.
*3대 문화권 : 유교․신라․가야 3대 역사문화자원과 백두대간․낙동강 생태자원으로 대표되는 경북 전역을 아우르는 말

이벤트는 tvN 공식 홈페이지, 페이스북, 인스타그램을 통해 진행되며, 해당 카드뉴스 형태 게시물을 리포스트(리그램)하고, tvN계정(@tvN_joy)에 댓글로 친구를 소환하는 방식으로 참여하면 된다.

tvN 계정을 통한 친구소환 이벤트는 비교적 젊은 연령대인 2049세대에게 경북관광의 매력과 3대문화권 사업*을 홍보하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되며, 젊은 연령대의 경북관광 수요를 이끌어 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3대 문화권 사업 : 유교․신라․가야 역사문화자원과 백두대간․낙동강 생태자원을 활용해 지속가능한 지역관광기반을 구축하기 위한 대구․경북 공동사업

이벤트 당첨자들에게는 경북투어패스가 포함된 3대문화권 키트(공기청정기, 캠핑머그, 마스크, 경북투어패스-문경레포츠투어패스), 경북지역 숙박권(군위 삼국유사테마파크 역사돔 숙박권), 예천 참기름이 경품으로 제공된다.

이벤트 당첨자는 8월 12일 이후 tvN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상철 문화관광체육국장은 “티브이엔 바퀴달린 집 경북편 방영 후 예천 삼강주막이나 문경 고요리 등 경북의 숨은 명소가 화제가 되고, 지역 관광상품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는 등 고무적”이라며, “후속으로 진행되는 이번 이벤트로 3대문화권으로 대표되는 경북의 역사문화와 생태관광자원에 대한 관심이 더 높아지고, 경북관광에 대한 수요가 확대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20년 07월 31일
- Copyrights ⓒcbn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칼럼 >
7월 27일 ‘유엔군 참전의 날’을 맞이하여
2020년은 6.25전쟁 발발 70주년이자 .. 
“주낙영 경주시장의 인도주의적 해외 자매.우호도시 지원이 비난을 들을 소리인가?”
반일감정이 팽배한 현시점이라 주낙영.. 
차이가 차별이 되지 않는 마음으로 함께하는 동행
4월20일은 국가가 지정한 제40회 법정.. 
서해수호 55용사들을 기억하며
올해로 다섯 번째를 맞이하는 서해수.. 
3월 넷째주 금요일은 서해수호의 날! ˝그날처럼 대한민국을 지키겠습니다˝
3월 넷째 금요일은 서해수호의 날이다.. 
기획/특집 >
포토&동영상
기자수첩
이재영 기자
이재영 기자
이재영 기자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1,053
오늘 방문자 수 : 22,605
총 방문자 수 : 42,568,686
상호: cbn뉴스 / 주소: 경주시 분황로 99-12 2F / 발행인.편집인.대표: 박대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대원
mail: icbnnews@daum.net / Tel: 054-741-8866 / Fax : 054-741-960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206 / 등록일 : 2012년 01월 20일
Copyright ⓒ cbn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