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4-05-27 오후 05:06:0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경제 일반

경상북도 김순견 경제부지사, 포항지역 R&D 현장방문 `현안협의`

- 포스텍 총장, 가속기연구소장 등 방문, 공조체제 구축 협의 -
- 국비예산 확보, 국가 공모사업 선정, 지역 기업 참여확대 등 논의 -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18년 07월 17일
↑↑ 김순견 부지사, 포항 포스텍 방문(김도연 포스텍 총장 면담).
ⓒ cbn뉴스
[CBN뉴스=이재영 기자] 김순견 경북도 경제부지사는 17일(화) 포항지역 R&D 현장을 방문해 관계기관과 현안 관련 협의를 했다고 밝혔다.

이번 방문은 과학기술 분야의 핵심 사업이 다수 분포하고 있는 포항지역의 대학과 연구기관을 방문하여 국비 예산 확보 공조, 국가공모사업 선정 공동대응, 지역 대형 R&D 과제 공동기획, R&D 과제나 장비의 지역 기업 참여 및 활용 확대 등을 논의하기 위해 이뤄졌다.

김순견 부지사는 먼저 김도연 포스텍 총장을 만나 국가 강소형 연구개발 특구 지정, 경북지역 인공지능 산업 육성, 블록체인 기반 우수 연구기반 구축 및 과제발굴 등에 대해 공조체제를 구축하기로 논의하고 특히 가속기 기반 신약개발 클러스터의 조속한 조성을 위해 공동대응 해 나가기로 했다.

포항 가속기 연구소 고인수 가속기연구소장을 만난 자리에서 가속기 기반 신약개발을 위한 세포막단백질연구소 설립 국비 확보를 위해 공동 노력하기로 하고 가속기 기반 신약, 신소재 사업에 대한 가속기연구소와 경북도 간 세부 사업추진 과정에서의 협력을 요청했다.

또한, 지역 기업의 가속기 사용 확대를 건의해 지역산업과 가속기가 공동 발전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기로 했다.

이어서 아태이론물리센터를 방문하여 해외에서 온 과학자들을 만나 격려하고 기초과학 분야의 젊은 과학자들의 국제 교류 확대와 성과 확산을 위한 노력을 강조하고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마지막으로 경북 스마트시티 조성 전략을 수립 중인 포스텍 미래도시연구센터 곽지영 교수팀을 만나 타 지역과 차별화된 경북 지역의 도시형, 농촌형 스마트시티 전략 수립에 대해 논의하고 경북 지역의 사업이 국가 스마트시티 사업에 선정될 수 있도록 차별화된 전략 마련에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김순견 경북도 경제부지사는 “과학기술 분야의 새로운 사업 추진은 지역 경제성장을 위한 중요한 기반이 될 것”이라면서 “앞으로 지역의 혁신 기관인 대학 및 연구소와 사업기획부터 국가사업 선정까지 공동 협력체계를 구축해 선도적인 연구기반과 지역 산업발전을 견인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18년 07월 17일
- Copyrights ⓒ씨비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칼럼 >
˝2025 APEC 정상회의 최적지는 경주!! 당위성이 차고 넘친다˝..
2025 APEC 정상회의 유치 개최지 결정 현장 실사단 방문이.. 
축제의 달! 5월 영양군 바가지논란 잡기 위한 파란!..
지역축제는 지역민들에게 지역의 정체성에 대한 재인식과 지역 공동.. 
나는 편견을 가진 ‘생각의 장애인’은 아닌가?..
지난해 이맘때쯤 장애인들과 함께하는 1년 365일이 평범하면서도.. 
공동주택 화재! 우리 모두가 예방해야 합니다!..
화재는 언제든 예상치 못한 재난으로 우리의 생명과 재산을 위협합.. 
`너와 나 우리의 안전한 시간`..
현재 소방청에서는 재난의 복잡화, 예측 불가능한 新 재난 안전에.. 
기획/특집 >
포토&동영상
기자수첩
이재영 기자
이재영 기자
이재영 기자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40,087
오늘 방문자 수 : 1,350
총 방문자 수 : 72,936,197
상호: 씨비엔뉴스 / 주소: 경주시 외동읍 본동길15-8 2층 / 발행인.편집인.대표: 박대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준호
mail: icbnnews@daum.net / Tel: 054-741-8866 / Fax : 054-741-960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206 / 등록일 : 2012년 1월 20일
Copyright ⓒ 씨비엔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