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6-18 오후 03:08:4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회일반

영양군, 외국인 계절근로자 고국 음식 도시락 배달


이재영 기자 / 입력 : 2019년 06월 14일
↑↑ NULL
ⓒ CBN뉴스 - 영양
[cbn뉴스=이재영 기자] 영양군(군수 오도창)은 지난 4월 입국한 외국인 계절근로자들의 향수를 달래고 앞으로의 활동을 격려하기 위해 14일, 고국 음식 도시락을 만들어 전달했다.

지난 4월 21일 입국한 계절근로자들은 영양군 관내 28농가에서 농작업을 실시하고 있으며 내달 16일 출국할 예정이다.

이에 영양군은 근로자들의 향수를 달래고 남은 영양군에서의 생활을 응원하기 위해 베트남 음식 3종 도시락을 만들어 전달했다. 음식은 베트남식 물김치, 돼지고기 조림, 새우볶음으로 구성됐으며, 도시락 안에는 베트남어로 작성된 응원 카드가 동봉됐다.

조리에는 베트남 결혼이민자 자조모임 회원들이 힘을 보탰으며, 배달에는 오도창 영양군수와 직원들이 나섰다.

또한 이번 도시락 배달에는 근로자와 농가주가 사업에 참여하며 느낀 점 및 건의사항을 청취하기 위한 자리도 함께 마련됐다.

오도창 영양군수는 도시락을 전달하며 “봄철 일손부족 해소에 앞장서주는 화방군 근로자들과 이들을 가족처럼 챙겨주는 농가에 고맙다. 앞으로도 지금처럼 좋은 관계를 유지하길 바란다. 우리군 계절근로자 전담팀은 항상 열려있으니, 하고 싶은 이야기가 있으면 언제든 연락 주기 바란다”라고 말했다.

이에 도시락을 전달받은 보띠빛레(44세) 씨는 “신경 써줘서 고맙다. 남은 시간도 힘을 내서 열심히 농작업을 하겠다”라고 말했다. 농장주 또한 “베트남 음식을 직접 하기는 어려워 재료만 공급해주고 있었는데, 근로자들이 환하게 웃는 모습을 보니 정말 기쁘다”라고 말했다.

한편 영양군의 계절근로자 사업 규모는 2017년 상반기 10농가 29명을 시작으로 하반기 19농가 42명, 2018년 상반기 22농가 50명, 하반기 45농가 112명으로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이에 영양군은 사업을 보다 안정적으로 운영하기 위해 “외국인 계절근로자 도입농가 주거환경 개선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재영 기자 / 입력 : 2019년 06월 14일
- Copyrights ⓒcbn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칼럼 >
제64주년 현충일을 맞이하는 마음
올해 현충일(顯忠日)은 24절기 중 9번.. 
3. 1운동의 의미를 되새기자!!
올해는 3.1운동 100주년이 되는 해이.. 
천연공기청정기의 수명 단축과 산불예방의 필요성
말 그대로 ‘여러모로 숨 쉬기 힘든 .. 
위험한 선택, 방화(放火)
‘일부러 불을 지른다.’는 의미의 방.. 
대한민국의 100년을 함께 기억하길 바라며
어느덧 4월이 되면서 전국적으로 크고.. 
기획/특집 >
포토&동영상
기자수첩
이재영 기자
이재영 기자
이재영 기자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43,219
오늘 방문자 수 : 32,275
총 방문자 수 : 26,820,093
상호: cbn뉴스 / 주소: 경주시 분황로 99-12 2F / 발행인.편집인.대표: 박대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대원
mail: icbnnews@daum.net / Tel: 054-741-8866 / Fax : 054-741-960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206 / 등록일 : 2012년 01월 20일
Copyright ⓒ cbn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