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6-27 오후 04:51:5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회일반

포항시, 라오스 공무원 농업연수단 ˝친환경 농업기술 배우러 왔어요˝


이재영 기자 / 입력 : 2019년 06월 13일
↑↑ NULL
ⓒ CBN뉴스 - 포항
[cbn뉴스=이재영 기자] 포항시는 13일 라오스 해외 농업연수단을 포항시로 초청하여 기계면 친환경 농업현장에서 영농기술을 전수했다.

라오스 구청장 2명, 외교부 국제기구과 부국장, 농산림부 국제기구과 부국장, 비엔타인시 농산림부국장·과장·팀장 19명으로 구성된 해외 농업연수단은 기계면의 성계리 벼 친환경단지를 방문하여 김윤환 기술보급과장으로부터 포항시의 친환경 농업기술과 일손을 줄이는 기계화 기술을 배우는 시간을 가졌다.

특히 제초용 우렁이를 연수단원들은 논에 직접 방사하면서 우렁이가 잡초를 제거한다는 사실에 놀라워하며 기계·기북면 친환경단지가 15년 동안 340ha에 445농가가 참여하여 친환경농업을 실시하고 있다는 점을 높이 샀다.

이날 서포항농협 김주락 농협장은 라오스 해외농업연수단과 함께 서포항농협의 친환경 미곡종합처리장(RPC)을 방문하여 친환경학교급식에 납품되는 쌀의 벼 수매, 저장, 가공, 포장 공정을 안내했으며, 이에 라오스 해외농업연수단은 포항시의 예산과 친환경 기술지원, 농업인들의 친환경 벼 생산, 서포항농협 친환경벼 수매 및 가공 판매 3개 단체가 힘과 지혜를 모아서 파종에서 식탁까지 함께 추진하는 「선진농업 일괄 시스템」을 벤치마킹하는 시간을 가졌다.

라오스 해외연수단 대표는 “라오스는 총인구의 약 75%가 농업에 종사하는 농업 국가이지만 재배기술 부족 등으로 인해 낮은 생산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번 포항시의 선진화된 친환경 벼 재배 기술을 배울 수 있어 너무나 감사하고 연수를 통해 라오스의 주력 산업인 농업이 더욱 발전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확신한다.”며 친환경 농업 연수를 제공한 포항시에 감사의 뜻을 전했다.

한편 최규진 농업기술센터소장은 “라오스는 우리나라와 1973년 통상대표관계를 수립한 이후 현재까지 꾸준히 교역량이 증가하고 있고 무한한 잠재력을 가진 나라인 만큼, 이번 농업관련 공직자들이 연수를 통해 포항의 친환경 농업기술과 새마을 정신이 라오스 농업부문의 생산성 증대와 역량 강화로 이어져 농가 소득증대에 큰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이재영 기자 / 입력 : 2019년 06월 13일
- Copyrights ⓒcbn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칼럼 >
제64주년 현충일을 맞이하는 마음
올해 현충일(顯忠日)은 24절기 중 9번.. 
3. 1운동의 의미를 되새기자!!
올해는 3.1운동 100주년이 되는 해이.. 
천연공기청정기의 수명 단축과 산불예방의 필요성
말 그대로 ‘여러모로 숨 쉬기 힘든 .. 
위험한 선택, 방화(放火)
‘일부러 불을 지른다.’는 의미의 방.. 
대한민국의 100년을 함께 기억하길 바라며
어느덧 4월이 되면서 전국적으로 크고.. 
기획/특집 >
포토&동영상
기자수첩
이재영 기자
이재영 기자
이재영 기자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4,406
오늘 방문자 수 : 28,250
총 방문자 수 : 27,120,398
상호: cbn뉴스 / 주소: 경주시 분황로 99-12 2F / 발행인.편집인.대표: 박대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대원
mail: icbnnews@daum.net / Tel: 054-741-8866 / Fax : 054-741-960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206 / 등록일 : 2012년 01월 20일
Copyright ⓒ cbn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