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7-18 오후 04:28:1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생활문화 일반

동국대 경주캠퍼스 ˝경주에서 2019 형산강 연등문화축제 열린다˝


이재영 기자 / 입력 : 2019년 04월 15일
↑↑ 2019형산강 연등문화축제 포스터
ⓒ CBN뉴스 - 경주
[cbn뉴스=이재영 기자]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와 경주 불국사가 2019 형산강 연등문화축제를 내달 3일 금요일부터 4일 토요일까지 경주 금장대 앞 형산강 고수부지에서 개최한다.

신라 시대에 시작된 연등회의 역사적 의미를 현대에 되살려 개최되는 형산강 연등문화축제는 내달 3일 금요일 개막축하공연을 시작으로 4일 토요일까지 유등 및 장엄등 전시, 제등행렬, 다양한 체험, 페스티벌, 형산강 소원 유등 띄우기 등으로 진행된다.

올해 행사는 지난해보다 더 풍성하다. 금장대 주차장에서 형산강을 가로질러 성건동 앞 고수부지까지 부교를 설치해서 형산강 연등숲의 장관을 가까이에서 즐길 수 있다. 강 위에 띄우는 유등과 장엄등, 고수부지 연등도 더 추가한다. 고수부지에는 20미터 길이의 연등터널도 설치한다.

내달 3일 금요일 저녁 5시 30분부터 송소희, 두 번째 달의 축하공연으로 축제의 막을 올린다. 개막식에서는 연등점등 퍼포먼스로 신라 천년의 빛 형산강 연등숲을 화려하게 밝힌다. 형산강 수상장엄등, 행사장 주변 전시 장엄등이 금장대 야경과 어우러져 장관을 연출한다.

이어 연등문화축제의 백미인 제등행렬이 다채로운 볼거리와 함께 경주 시내에서 펼쳐진다. 제등행렬은 동국대 경주캠퍼스, 불국사 신도, 경주불교사암연합회, 포항불교사암연합회, 재학생과 경주시민 등 3천명이 형산강 고수부지를 출발하여 경주여고, 동국대 네거리, 성건동 주민센터, 중앙시장, 신한은행 네거리를 지나 봉황대에 도착한 후 화합의 한마당으로 이어진다.

행사장에는 내달 3일부터 4일까지 연등만들기를 비롯한 다양한 체험 체험 행사가 계속된다.

4일 토요일 3시부터 동국대 학생들과 경주시민이 함께 행사장 주변과 형산강 일대 환경 정화 캠페인 ‘생명이 살아 숨 쉬는 형산강 만들기’ 봉사 활동을 펼친다. 5시 특설무대에서 연등문화 페스티벌과 2019 경주세계문화엑스포 스프링 페스티벌이 열린다.

4일 밤 8시부터는 형산강 소원 유등 띄우기 행사가 이어진다. 참가자들의 소원을 담은 색색의 유등이 형산강을 가득 밝히면 폭죽쇼와 함께 연등문화축제가 막을 내린다.

연등문화축제가 끝난 뒤에도 유등 및 장엄등은 6일 월요일까지 전시되며 형산강 연등숲은 17일 금요일까지 형산강을 밝히며 시민들에게 볼거리를 제공하게 된다.

이대원 동국대 경주캠퍼스총장은 “연등회는 신라 진흥왕 12년, 등불을 밝혀 나라와 백성의 태평을 기원하면서 시작된 경주 고유의 문화 축제이다. 천년의 시간을 건너 올해 경주에서 새롭게 펼쳐지는 2019 형산강 연등문화축제에 지역민과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참여로 즐겁고 아름다운 추억을 만드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이 행사는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와 불국사가 주최하며, 경상북도, 경주시, 경주불교사암연합회, 포항불교사암연합회, 한국수력원자력(주), BTN 불교TV, 경주세계문화엑스포에서 후원한다.
이재영 기자 / 입력 : 2019년 04월 15일
- Copyrights ⓒcbn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칼럼 >
˝휴가기간 사이버 범죄 예방법 숙지로 즐겁게 보내세요!!˝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는 요즘... 휴가.. 
제64주년 현충일을 맞이하는 마음
올해 현충일(顯忠日)은 24절기 중 9번.. 
3. 1운동의 의미를 되새기자!!
올해는 3.1운동 100주년이 되는 해이.. 
천연공기청정기의 수명 단축과 산불예방의 필요성
말 그대로 ‘여러모로 숨 쉬기 힘든 .. 
위험한 선택, 방화(放火)
‘일부러 불을 지른다.’는 의미의 방.. 
기획/특집 >
포토&동영상
기자수첩
이재영 기자
이재영 기자
이재영 기자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6,621
오늘 방문자 수 : 34,311
총 방문자 수 : 27,895,621
상호: cbn뉴스 / 주소: 경주시 분황로 99-12 2F / 발행인.편집인.대표: 박대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대원
mail: icbnnews@daum.net / Tel: 054-741-8866 / Fax : 054-741-960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206 / 등록일 : 2012년 01월 20일
Copyright ⓒ cbn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