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3-26 오후 02:59:3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생활문화 일반

경주시, 경주향교 춘계 석전대제 봉행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19년 03월 11일
↑↑ 경주향교 춘계 석전대제 봉행
ⓒ cbn뉴스
[cbn뉴스=이재영 기자] 경주향교 춘계 석전대제가 11일 향교 내 대성전에서 유림 인사 등 2백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봉행 됐다.

석전대제는 삼국시대부터 내려온 전통 유교의식으로 공자를 모시는 사당인 문묘에서 지내는 큰 제사이다. 매년 봄(음력 2월 초정일), 가을(음력 8월 초정일) 두 번에 걸쳐 봉행하고 있다.
 
이 날 초헌관에는 주낙영 경주시장, 아헌관에는 박효길(전.재향군인회장), 종헌관에는 최성춘(황남동유도회장)씨가 맡아 각각 헌작 했다.

2003년에 문화관광부로부터 시범향교로 선정된 경주향교는 2011년 8월 문화재청으로부터 대성전이 보물로 지정됐다.

경주향교는 신라 신문왕 2년(682)에 처음 세워진 국학이 있었던 곳으로, 고려시대에는 향학으로, 조선시대에는 향교로서 지방교육기관의 중심 역할을 이어왔다. 현재의 모습을 갖추게 된 것은 조선 성종 23년(1492)에 성균관을 본떠 고쳐 지으면서 부터이다.

임진왜란 때 불탄 것을 선조 33년(1600) 대성전을 비롯한 제향공간을 다시 짓기 시작해 광해군 6년(1614)에 명륜당을 비롯한 강학공간을 지어 원래의 모습대로 복원이 마무리 되었다.

건물은 전형적인 전묘후학의 배치구조를 보이고 있는데, 대성전과 동무·서무는 공자를 비롯한 성현들의 위패를 모시고 제향을 받드는 곳이다. 강당인 명륜당과 동재·서재는 학생들이 공부하고 기거하는 시설이다.

한편 석전대제에 앞서 주낙영 경주시장은 향교를 찾아 봉행 준비를 하는 헌관과 유림들을 만나 덕담을 나누고 격려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옛 성현들의 뜻을 받들어 청소년과 시민들에게 전통예절과 충효사상을 널리 알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19년 03월 11일
- Copyrights ⓒcbn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칼럼 >
전국에서 울리는 독립만세 함성
1919년 3월 1일 일본의 식민지 지배에.. 
제4회 서해수호의 날을 맞으며
평창 올림픽 아이스하키 단일팀 구성,.. 
숨은 비상구 아파트 경량칸막이
아파트 화재는 연소 확대 시 위층 또.. 
`소방차 길터주기` 우리들의 작은 배려에서 시작됩니다.
골든타임이란 화재나 응급 환자 발생 .. 
˝공동주택 자동차전용구역, 우리가 지킵시다˝
사람이 생활하는데 필요한 불은 생활.. 
기획/특집 >
포토&동영상
기자수첩
이재영 기자
이재영 기자
이재영 기자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6,707
오늘 방문자 수 : 17,632
총 방문자 수 : 24,160,747
상호: cbn뉴스 / 주소: 경주시 분황로 99-12 2F / 발행인.편집인.대표: 박대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대원
mail: icbnnews@daum.net / Tel: 054-741-8866 / Fax : 054-741-960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206 / 등록일 : 2012년 01월 20일
Copyright ⓒ cbn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