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1-02-25 오후 03:25:1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생활문화 일반

경주시, 신라금관 출토된 고분 ‘금관총’ 현대적 전시공간으로 탈바꿈


이재영 기자 / iyunkim@daum.net입력 : 2021년 02월 23일
↑↑ 경주시가 총 사업비 64억원을 투입해 노서동 금관총 부지 일원에 건립 중인 ‘금관총 보존전시공간’ 예상도
ⓒ CBN뉴스 - 경주
[cbn뉴스=이재영 기자] 신라금관이 출토된 옛무덤으로 잘 알려진 ‘금관총’이 현대적인 전시 공간으로 새롭게 일반에 선보인다.

경주시는 총 사업비 64억원을 투입해 노서동 금관총 부지 일원에 연면적 1461㎡, 지상1층 규모의 ‘금관총 보존전시공간’이 들어선다고 23일 밝혔다.

시는 늦어도 올 연말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시에 따르면 금관총은 지난 1921년 일제 강점기 당시 신라금관이 우연히 발견되면서 붙여진 이름으로, 당시 금관을 비롯해 장신구·무구(武具)·용기 등 총 3만 개가 출토된 신라시대 고분이다.

이에 시는 지난 2016년부터 금관총 복원사업에 착수해 3차례에 이르는 설계자문회의와 발굴조사, 설계공모, 문화재청의 설계승인 등을 거쳐 지난 2019년 1월에 첫 삽을 떴다.

앞서 옛무덤 형태로 복원된 천마총과 달리 금관총은 지붕을 제외한 외벽 대부분이 유리로 마감된 원형 형태의 현대적 건축물로 새롭게 설계됐다.

시설이 완공되면 금관총에서 출토된 다수의 유물과 교육·홍보 자료가 내부에 전시될 전망이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현재 남아 있는 금관총 고분을 최대한 훼손하지 않기 위해 2차례에 걸쳐 설계안을 변경하는 등 금관총 보존에 중점을 뒀다”며 “해당 시설이 건립되면 대릉원 일대를 찾는 시민들은 물론 관광객들에게 신라 고분의 이해도를 높일 수 있는 의미 있는 공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재영 기자 / iyunkim@daum.net입력 : 2021년 02월 23일
- Copyrights ⓒcbn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칼럼 >
‘음주운전.그 누구도 예외 일 순 없습니다!’
코로나19로 잠시 주춤했던 음주운전 .. 
˝시민의 안전만 보고 달려가겠습니다˝
소방이 1년 중 가장 바쁜 겨울을 맞았.. 
화재예방을 위한 전기매트 등 난방용품 바른 사용방법
어김없이 찬바람이 불고 온 몸을 움츠.. 
여러분의 추석연휴, 안전하십니까?
당당했던 더위도 한풀 꺾이고, 점점 .. 
˝사이버 범죄 예방법 숙지로 풍성한 한가위 보내세요˝
우리나라 대표적 명절인 추석이 코앞.. 
기획/특집 >
포토&동영상
기자수첩
이재영 기자
이재영 기자
이재영 기자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1,567
오늘 방문자 수 : 34,408
총 방문자 수 : 49,887,067
상호: cbn뉴스 / 주소: 경주시 분황로 99-12 2F / 발행인.편집인.대표: 박대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대원
mail: icbnnews@daum.net / Tel: 054-741-8866 / Fax : 054-741-960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206 / 등록일 : 2012년 01월 20일
Copyright ⓒ cbn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