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10-21 오후 03:12:0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생활문화 일반

경상북도, 10월 독도의 달 새롭게 주목 받는 ‘내 나라 내 겨레’ 노래비

- 울릉도의 새로운 명물로 주목. 독도와 대한민국 사랑하는 마음 충만 -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20년 10월 14일
↑↑ 독도의 달에 주목받는 노래비(8.22일 제막식)
ⓒ cbn뉴스
[cbn뉴스=이재영 기자] 경상북도 울릉군 북면 안용복기념관 초입에는 ‘아침이슬, ‘상록수’의 원작자로 유명한 가수 겸 연출가 김민기씨의 또 다른 역작인 ‘내 나라 내 겨레󰡑 노랫말을 새긴 노래비가 당당하게 서 있다.

‘보라 동해에 떠오르는 태양...󰡑으로 시작하는 ‘내 나라 내 겨레󰡑는 1970년에 지어 1971년에 발매된 곡(작사 김민기, 작곡 송창식)으로, 동해의 떠오르는 태양을 모티브로 삼아 우리 민족의 역동성을 노래한 곡이며, 아직도 중장년층에게 피 끓는 감성과 뜨거운 조국애(祖國愛)를 불러일으키는 노래로 사랑받고 있다.

이런 까닭에 10월 독도의 달을 맞아 ‘내 나라 내 겨레󰡑 노래비가 다시금 주목받고 있다. 노래비는 문화체육관광부와 경북도가 동해를 소재로 한 인문자원을 발굴․활용하는 차원에서 지난 8월 8일 ‘섬의 날󰡑을 기념해 설치되었으며, 우리나라에서 해가 제일 먼저 뜨는 울릉도에 노래비를 세움으로써 동해의 가치와 나라의 희망을 되새긴다는 의미도 담고 있다.

특히, 안용복 기념관은 희생과 고난으로 독도를 지켰던 조선 숙종 때의 인물 안용복을 기념하는 공간이자, 울릉도에서도 독도와 일출이 잘 보이는 장소로 노래비가 가진 상징성과도 잘 어울리는 곳이기도 하다.

경북도는 10월 독도의 달을 맞아 지난 13일 노래비의 원작자인 김민기씨에게 감사패를 전달하고 고마움을 전했다. 또 내년부터는 독도‧동해‧대한민국을 노래한 ‘대한찬가(大韓讚歌)󰡑 음악회를 여는 등 각종 주민참여 행사도 준비할 예정이다.

김남일 경상북도 환동해지역본부장은 “독도주권을 지키는 일은 외교‧국방 이외에 생태‧환경‧과학‧인문‧문화 등을 통해서도 할 수 있다”며, “경북도는 앞으로도 숨어 있는 해양 인문자원을 발굴하고 홍보하는데 적극 노력 하겠다”고 밝혔다.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20년 10월 14일
- Copyrights ⓒcbn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칼럼 >
여러분의 추석연휴, 안전하십니까?
당당했던 더위도 한풀 꺾이고, 점점 .. 
˝사이버 범죄 예방법 숙지로 풍성한 한가위 보내세요˝
우리나라 대표적 명절인 추석이 코앞.. 
생명의 소리샘 ‘단독경보형감지기’ 설치하자
좀처럼 잡히지 않는 코로나19바이러스.. 
‘회복적 경찰활동’ 대화에 답이 있다!
“5년간 가해자의 층간 소음 협박으로.. 
불확실한 경제위기 반복 속에도, 병원비만큼은 걱정이 없어야 한다.
통계청에서 발표한 6월 고용동향에 따.. 
기획/특집 >
포토&동영상
기자수첩
이재영 기자
이재영 기자
이재영 기자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3,875
오늘 방문자 수 : 6,130
총 방문자 수 : 45,413,747
상호: cbn뉴스 / 주소: 경주시 분황로 99-12 2F / 발행인.편집인.대표: 박대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대원
mail: icbnnews@daum.net / Tel: 054-741-8866 / Fax : 054-741-960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206 / 등록일 : 2012년 01월 20일
Copyright ⓒ cbn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