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10-21 오후 03:12:0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생활문화 일반

경주시, 2020 아시아송페스티벌 `온택트 공연의 새로운 장을 열다`


이재영 기자 / 입력 : 2020년 10월 13일
↑↑ ‘2020 아시아송페스티벌’, 온택트 공연의 새로운 장을 열다
ⓒ CBN뉴스 - 경주
[cbn뉴스=이재영 기자] 경주시(시장 주낙영)를 배경으로 한 ‘2020 아시아송페스티벌’(이하 2020 ASF)의 ASF 메인스테이지가 지난 10일 오후 8시 2020 ASF 홈페이지와 유튜브 채널 THE K-POP, 네이버 V라이브 등을 통해 라이브 스트리밍 돼 550만 명의 아시아 팬들과 만났다.

이번 공연은 코로나19로 인해 사전 녹화된 영상과 현장 라이브 공연을 짜임새 있게 구성해 아시아 팝 아티스트들이 온라인으로 팬들을 찾아갔고, 아름다운 경주 곳곳의 명소와 메인 스테이지를 넘나드는 연출을 통해 경주의 아름다움을 아시아 전역에 알렸다.

특히 아이콘(iKON)은 ICT(정보통신기술)를 활용한 온라인 멀티 캐스팅을 통해 팬들과 만나 오프라인의 현장감을 즐기지 못하는 아쉬움을 달래 줘 국내와 세계 각국의 팬들에게 안전한 방구석 1열 S석 제공으로 희망과 위로의 메시지를 전달했다.

공연에는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주낙영 경주시장이 깜짝 출연해 경상북도와 경주를 전문MC 못지 않게 소개해 보는 재미를 더 했다.

이날, ‘2020 ASF’는 코로나19로 인해 메인스테이지인 경주세계문화엑스포공원이 휴장된 가운데 관람객 차단, 공연관계자들의 발열체크, 마스크 착용, QR코드 체크인, 안전요원 배치 등 사회적 거리두기 방역 지침을 철저히 준수했으며,

구급차량과 경찰, 소방 인력이 미연의 상황에 대비해 비상대기 하는 등 코로나19 방역과 안전관리에 만전을 기한 가운데 비대면 온택트 공연으로 진행됐다.

한편 ‘2020 ASF’는 16일 17:50 부터 SBS와 TBC에 방영되며, 17일 18:00 에는 SBS MTV, 18일 21:00에는 SBS FiL 등 TV에서 다시 만나볼 수 있으며, 방송 이후 ASF 홈페이지, Youtube : THE K-POP, 오이소TV 등에 업로드 돼 경주의 아름다움을 지속적으로 알릴 계획이다.

국내 뿐만 아니라 11월 8일 일본의 TBS, 11월 중 미얀마 포츈TV와 베트남 VTCK 등 녹화방송이 송출돼, 다시 한 번 경주를 아시아 전역에 홍보한다.

덧붙여, 사전 녹화된 ‘ASF K-POP스타 데이트’, ‘K-LIFE’, ‘K-FOOD’ 등 다양한 ‘2020 ASF 프로그램’이 ASF 홈페이지를 비롯해 Youtube : THE K-POP, 오이소TV 등에 업로드 돼 경상북도와 경주가 아시아 각국에 홍보된다.

* ASF K-POP스타 데이트(10.19~ 업로드) : 경주 명소에서 에이티즈와 이색온라인 팬미팅
* K-LIFE(10.26.~27. 업로드) : 아름다운 경주 여행 ′Healing TRIP to 경주′
* K-FOOD(10.28~ 업로드) : 지역 특산물을 식재료로 한 퓨전음식 만들기(시식)
이재영 기자 / 입력 : 2020년 10월 13일
- Copyrights ⓒcbn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칼럼 >
여러분의 추석연휴, 안전하십니까?
당당했던 더위도 한풀 꺾이고, 점점 .. 
˝사이버 범죄 예방법 숙지로 풍성한 한가위 보내세요˝
우리나라 대표적 명절인 추석이 코앞.. 
생명의 소리샘 ‘단독경보형감지기’ 설치하자
좀처럼 잡히지 않는 코로나19바이러스.. 
‘회복적 경찰활동’ 대화에 답이 있다!
“5년간 가해자의 층간 소음 협박으로.. 
불확실한 경제위기 반복 속에도, 병원비만큼은 걱정이 없어야 한다.
통계청에서 발표한 6월 고용동향에 따.. 
기획/특집 >
포토&동영상
기자수첩
이재영 기자
이재영 기자
이재영 기자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3,875
오늘 방문자 수 : 5,959
총 방문자 수 : 45,413,576
상호: cbn뉴스 / 주소: 경주시 분황로 99-12 2F / 발행인.편집인.대표: 박대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대원
mail: icbnnews@daum.net / Tel: 054-741-8866 / Fax : 054-741-960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206 / 등록일 : 2012년 01월 20일
Copyright ⓒ cbn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