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7-11 오후 02:10:2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생활문화 일반

경상북도, 경북지역 일본뇌염 매개모기 올해 첫 발견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20년 06월 29일
ⓒ cbn뉴스
[cbn뉴스=이재영 기자] 경상북도 보건환경연구원은 올해 도내에서 처음으로 일본뇌염 매개모기인 작은빨간집모기(Culex tritaeniorhynchus)가 발견됐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연구원은 질병관리본부와 연계한 일본뇌염 유행예측사업의 일환으로 지난 6월 24일 경산시의 농가 우사에서 채집한 모기 중에서 2마리의 작은빨간집모기를 확인했으며, 이는 지난해 첫 발견 시기에 비해 1개월 정도 빠른 것이다.

작은빨간집모기는 암갈색의 소형 모기로, 동물축사, 논, 웅덩이 등에 서식하며 주로 야간에 흡혈활동을 하는 일본뇌염의 주요 매개체로 알려져 있다.

일본뇌염은 일본뇌염 바이러스(Japanese Encephalitis Virus, JEV)에 감염된 작은빨간집모기가 사람을 흡혈하는 과정 중 사람이 바이러스에 감염되어 발생한다. 99% 이상은 무증상 또는 가벼운 증상을 보이지만, 일단 뇌염증상이 나타나면 사망률이 20~30%에 이르며, 회복되더라도 30~50%가 반영구적인 신경학적 후유증을 앓게 된다.

경북에서는 2018년과 2019년 각각 1명의 일본뇌염 환자가 발생했다.

일본뇌염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국가예방접종 지원대상은 표준일정에 맞추어 예방접종을 해야 하며, 모기의 활동이 왕성한 시기에는 모기유충 방제가 필요하다.

보건환경연구원 이경호 원장은 “모기가 본격적으로 활동이 시작하는 시기인 만큼 가정 내에서는 방충망이나 모기장을 사용하고, 야외활동 시엔 밝은 색의 긴 바지와 긴 소매의 옷을 착용해 피부 노출을 최소화하여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하며, 모기 유충의 서식처인 물웅덩이, 하수구, 정화조 등을 철저히 소독해야한다“고 당부했다.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20년 06월 29일
- Copyrights ⓒcbn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칼럼 >
“주낙영 경주시장의 인도주의적 해외 자매.우호도시 지원이 비난을 들을 소리인가?”
반일감정이 팽배한 현시점이라 주낙영.. 
차이가 차별이 되지 않는 마음으로 함께하는 동행
4월20일은 국가가 지정한 제40회 법정.. 
서해수호 55용사들을 기억하며
올해로 다섯 번째를 맞이하는 서해수.. 
3월 넷째주 금요일은 서해수호의 날! ˝그날처럼 대한민국을 지키겠습니다˝
3월 넷째 금요일은 서해수호의 날이다.. 
‘코로나 19’ 위기 극복을 위해 국민모두가 하나 되어야 할 때
2일 오전 12시 기준으로 ‘코로나 19.. 
기획/특집 >
포토&동영상
기자수첩
이재영 기자
이재영 기자
이재영 기자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5,461
오늘 방문자 수 : 24,090
총 방문자 수 : 41,490,138
상호: cbn뉴스 / 주소: 경주시 분황로 99-12 2F / 발행인.편집인.대표: 박대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대원
mail: icbnnews@daum.net / Tel: 054-741-8866 / Fax : 054-741-960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206 / 등록일 : 2012년 01월 20일
Copyright ⓒ cbn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