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7-11 오후 02:10:2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생활문화 일반

경주세계문화엑스포, 업무용 전기차 엔진룸에 둥지 튼 딱새 7남매 성장기 `관심집중`


이재영 기자 / 입력 : 2020년 06월 22일
↑↑ 경주엑스포 직원 업무용 전기차 엔진룸에 둥지를 튼 딱새가족의 모습
ⓒ CBN뉴스 - 경주
[cbn뉴스=이재영 기자] "하루에도 수십 번씩 운행하는 전기자동차에 새가 보금자리를 만든 것이 너무나 신기하네요.”

(재)문화엑스포(이사장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경주엑스포 업무용 전기차에 둥지를 틀고 새끼를 보살핀 딱새 가족의 사연이 관심을 모으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이 딱새가족은 지난 달 중순 직원들이 사용하는 업무용 전기 차 안으로 날아드는 것이 최초로 발견돼 모습을 드러냈다. 당시 엔진룸 한쪽 편에 자리한 둥지에는 갓 부화한 7마리의 새끼가 자리를 채우고 있었다.

딱새는 도시 변두리나 농촌 지역에 주로 서식하는 한국의 대표적인 텃새로 완전히 성장한 개체의 크기가 길이 14cm, 무게 17g 정도에 불과해 천적을 피해 바위틈이나 나무구멍 등 좁은 곳에 둥지를 트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반면 경주엑스포 딱새 가족은 하루에도 수차례씩 운행하는 차량에 둥지를 틀었다는 것과 잦은 운행에도 안전하게 부화해 육아와 성장을 하고 있는 점이 이례적인 사례로 손꼽힌다.

특히 딱새는 모성애가 강한 것으로 알려져 부부가 부지런히 먹이를 물어 나르며 공동육아를 하는 모습으로 직원들과 관광객에 소소한 재미와 감동을 전했다.

새끼딱새 7남매는 부부딱새와 직원들의 관심과 보살핌 속에서 안전하게 성장해 현재 공원 곳곳을 자유롭게 날아다니고 있다.

경주엑스포 직원 정승환(32)씨는 “경주엑스포공원이 축구장 80개 정도인 56만㎡ 규모인데 그 가운데서도 하필 대다수 직원이 사용하는 움직이는 차에 보금자리를 마련한 것이 너무 신기하기도 하고, 행운을 가져다줄 것 같은 기분이다”며 “새끼딱새들이 자연에서도 건강하게 생활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관광객 김대우(35·대구시)씨는 “우편함이나 처마 아래에 딱새가 둥지를 튼 것을 본적 있지만 움직이는 차안에, 그것도 진동과 열이 있는 엔진룸에 자리 잡고 생활을 하는 것이 흥미롭다”며 “딱새의 재미난 스토리가 또 하나의 관광콘텐츠가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이 같은 사연은 입소문을 타고 지난 21일 SBS ‘TV 동물농장’에 소개되기도 했다. 동물농장 공식 유튜브 채널 ‘TV동물농장⨉애니멀봐’에서 해당 영상은 조회수 24만, 좋아요 4천회(22일 오전10시 기준)를 넘어서며 폭발적인 인기를 모으고 있다.

한편 경주엑스포는 딱새 가족의 선택을 받은 전기차와 방송을 통해 소개된 내용을 공원 내에 전시해 관람객들과 공유할 예정이다.

류희림 경주엑스포 사무총장은 “경주엑스포공원의 넓은 부지와 훌륭한 자연환경에 딱새와 학을 비롯한 다양한 동물들이 모습을 보이고 있다”며 “공원 환경과 방역 관리 등에 지속적으로 신경 써 친환경 힐링 공간으로 유지하겠다”고 말했다.
이재영 기자 / 입력 : 2020년 06월 22일
- Copyrights ⓒcbn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칼럼 >
“주낙영 경주시장의 인도주의적 해외 자매.우호도시 지원이 비난을 들을 소리인가?”
반일감정이 팽배한 현시점이라 주낙영.. 
차이가 차별이 되지 않는 마음으로 함께하는 동행
4월20일은 국가가 지정한 제40회 법정.. 
서해수호 55용사들을 기억하며
올해로 다섯 번째를 맞이하는 서해수.. 
3월 넷째주 금요일은 서해수호의 날! ˝그날처럼 대한민국을 지키겠습니다˝
3월 넷째 금요일은 서해수호의 날이다.. 
‘코로나 19’ 위기 극복을 위해 국민모두가 하나 되어야 할 때
2일 오전 12시 기준으로 ‘코로나 19.. 
기획/특집 >
포토&동영상
기자수첩
이재영 기자
이재영 기자
이재영 기자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5,461
오늘 방문자 수 : 24,856
총 방문자 수 : 41,490,904
상호: cbn뉴스 / 주소: 경주시 분황로 99-12 2F / 발행인.편집인.대표: 박대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대원
mail: icbnnews@daum.net / Tel: 054-741-8866 / Fax : 054-741-960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206 / 등록일 : 2012년 01월 20일
Copyright ⓒ cbn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