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11-12 오후 04:54:1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생활문화 일반

신라문화원, 문화재와 꽃!! 가을의 추억이 어울려진 ˝구절초 음악회˝ 인기 폭발


이재영 기자 / 입력 : 2019년 10월 22일
↑↑ 구절초 음악회
ⓒ CBN뉴스 - 경주
[cbn뉴스=이재영 기자] (사)신라문화원(원장 진병길) 주최로 2017년부터 진행된 서악마을 구절초음악회가 올해는 경주시 후원으로 지난 12일(토)부터 오는 26일(토)까지 매주 토.일 운영되면서 문화재와 꽃이 어울려진 경주만의 특별한 행사로 알려져 가을정취를 흠뻑 느끼고 싶은 연인, 가족, 단체 관광객들에게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지난 12일(토)에는 한국관광공사 <2019 대한민국 테마여행 10선 관광콘텐츠 공모사업>으로 선정된 〈7080얄개들의 복고축제〉로 일환으로 7080세대들에게‘갯바위’로 큰 인기를 얻은 통기타가수 양하영, ‘젊은미소’로 잘 알려진 그룹사운드 건아들의 멋진 공연이 진행됐으며, 19일에는 ‘가을사랑’으로 잘 알려진 신계행, 색소폰 김민제, 브라비솔리스츠앙상블의 멋진 공연으로 큰 인기를 얻었다.

마지막 행사인 오는 26일 오후 4시부터는 구절초가 절정인 가운데 ‘그대 그리고 나’로 유명한 소리새, 가람예술단, 자명스님, 신바람 고고장구 등 다양한 공연이 준비되어 있다.

구절초단지에는 평일 1000여명, 주말에는 3000여명이 방문하고 있으며 오전부터 옛 교복과 복고복장을 준비하여 추억 사진을 찍을수 있으며 구절초 차 무료제공과 서악마을 샛골부녀회에서는 간단한 먹거리도 판매하면서 마을주민들이 함께하는 행사로 진행된다.

행사를 준비한 신라문화원 진병길원장은 “문화재 주변에 꽃을 심었더니 10여평의 문화재 관람공간이 2000여평의 문화자원이 되면서 문화재의 가치도 더 높아지는 것 같다”면서 “앞으로 구절초 축제와 연계해 문화재 활용을 통한 관광자원화 사업기반 조성에도 노력 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신라문화원은 2011년부터 문화재청과 경상북도 후원으로 신라문화원 문화재돌봄사업단에서 2016년부터 변산반도에서 서악동삼층석탑 주변으로 이식한 구절초 단지를 조성했으며, 2017년부터 KT&G 후원으로 서악마을 가꾸기를 통해 삼국통일을 테마로 통일로드를 조성하여 청소년 교육, 기업연수 유치, 공무원교육 유치 등에 적극 활용하고 있다.

또한 서악서원에서 4월부터 10월까지 매주 토요일마다 문화재청, 경상북도, 경주시 후원으로 살아숨쉬는 서원, 생생(生生)문화재, 신라달빛기행을 테마로 고택음악회도 진행하고 있다.

구절초음악회 문의는 신라문화원 (054-777-1950, www.silla.or.kr)으로 하면되고 무열왕릉주차장, 서악서원주차장에 주차한 후 10분정도 서악동 고분군과 아름다운 마을을 걷다보면 자연스럽게 행사장에 도착한다.
이재영 기자 / 입력 : 2019년 10월 22일
- Copyrights ⓒcbn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칼럼 >
셀프주유소라고 고객의 안전마저 셀프인가..
바야흐로 셀프(SELP)가 유행이다. 셀.. 
보이스피싱, 당신도 타깃이 될 수 있다.
‘18년 경북지역 범죄 통계로 확인된 .. 
국가를 위한 희생 잊지 않겠습니다!!
경북남부보훈지청은 국가유공자의 명.. 
따뜻한 보훈을 실현하는 첫걸음 `규제혁신`
2019년 8월 19일 문재인 대통령은 “.. 
보이스피싱, 당신도 타깃이 될 수 있다.
‘18년 경북지역 범죄 통계로 확인된 .. 
기획/특집 >
포토&동영상
기자수첩
이재영 기자
이재영 기자
이재영 기자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4,962
오늘 방문자 수 : 26,237
총 방문자 수 : 32,149,481
상호: cbn뉴스 / 주소: 경주시 분황로 99-12 2F / 발행인.편집인.대표: 박대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대원
mail: icbnnews@daum.net / Tel: 054-741-8866 / Fax : 054-741-960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206 / 등록일 : 2012년 01월 20일
Copyright ⓒ cbn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