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5-26 오후 01:45:0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생활문화 일반

경상북도, 일본뇌염 첫 환자 발생에 따른 주의 당부

- 생후 12개월~12세 아동은 표준일정에 맞춰 꼭 예방접종하세요! -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19년 10월 08일
[cbn뉴스=이재영 기자] 경상북도는 10월 2일 경북 지역 올해 첫 일본뇌염 환자(전국 7번째*)가 확인됨에 따라 모기에 물리지 않는 등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 ’19년 일본뇌염 확진자 7명 : 대구(8.29), 광주, 대전, 충북, 충남, 전남, 경북 각 1명 

↑↑ 일본뇌염모기
ⓒ cbn뉴스
일본뇌염 매개모기인 ‘작은빨간집모기’는 전체적으로 암갈색을 띠고 뚜렷한 무늬가 없으며, 주둥이의 중앙에 넓은 백색 띠가 있는 소형모기(약4.5mm)로 논이나 동물축사, 웅덩이 등에 서식하는 암갈색의 소형 모기로, 주로 야간에 흡혈 활동을 한다.

일본뇌염 바이러스를 가진 매개모기에 물린 경우 99% 이상은 무증상 또는 열을 동반하는 가벼운 증상을 보이지만, 일부에서 급성뇌염으로 진행될 수 있고, 뇌염의 20~30%는 사망에까지 이를 수 있다.

최근 10년간 일본뇌염 환자 수 *는 증가하지 않았으나, 신고된 환자의 약 90%가 40세 이상으로 나타나 해당 연령층에서 모기에 물리지 않는 등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 전국에서 연간 10~26명 정도 발생(‘18년 : 전국 17명, 경북 1명)

경상북도는 지역내 일본뇌염 환자가 최초 발생함에 따라 태풍 후 침수지를 중심으로 방역 소독에 총력을 기울이고, 동물축사 및 물웅덩이 등 작은빨간집모기 서식지에 대해 집중적으로 방역소독을 시행할 예정이다.

일본뇌염은 효과적인 예방백신이 있으며, 일본뇌염 국가예방접종 지원 대상이 되는 생후 12개월에서 만 12세 아동은 표준일정에 맞춰 예방접종을 완료해야 한다.

김재광 경상북도 복지건강국장은 “최근 태풍 ‘미탁’으로 침수 피해가 발생한 현장 등 작은빨간집모기 서식지에 집중 방역을 시행할 예정이다. 야외활동과 가정에서 모기회피 및 방제요령을 준수하여,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주의하길”당부했다.
ⓒ cbn뉴스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19년 10월 08일
- Copyrights ⓒcbn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칼럼 >
“주낙영 경주시장의 인도주의적 해외 자매.우호도시 지원이 비난을 들을 소리인가?”
반일감정이 팽배한 현시점이라 주낙영.. 
차이가 차별이 되지 않는 마음으로 함께하는 동행
4월20일은 국가가 지정한 제40회 법정.. 
서해수호 55용사들을 기억하며
올해로 다섯 번째를 맞이하는 서해수.. 
3월 넷째주 금요일은 서해수호의 날! ˝그날처럼 대한민국을 지키겠습니다˝
3월 넷째 금요일은 서해수호의 날이다.. 
‘코로나 19’ 위기 극복을 위해 국민모두가 하나 되어야 할 때
2일 오전 12시 기준으로 ‘코로나 19.. 
기획/특집 >
포토&동영상
기자수첩
이재영 기자
이재영 기자
이재영 기자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3,099
오늘 방문자 수 : 29,623
총 방문자 수 : 39,623,487
상호: cbn뉴스 / 주소: 경주시 분황로 99-12 2F / 발행인.편집인.대표: 박대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대원
mail: icbnnews@daum.net / Tel: 054-741-8866 / Fax : 054-741-960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206 / 등록일 : 2012년 01월 20일
Copyright ⓒ cbn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