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9-18 오후 02:35:1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생활문화 일반

백선기 칠곡군수, D-55일 ”제7회 낙동강세계평화 문화대축전` 홍보 나서


채천기 기자 / 입력 : 2019년 08월 19일
↑↑ 백선기 칠곡군수는 17일 이색 홍보판을 들고 55일 앞으로 다가운 제7회 낙동강세계평화 문화 대축전 홍보 나서
ⓒ CBN뉴스 - 칠곡
[cbn뉴스=채천기 기자] “호국과 보훈, 평화와 통일의 가치를 올곧게 세우고 특별한 재미와 감동을 선사할 호국평화 축제를 맛깔스럽게 준비하고 있다. 55일 앞으로 다가온 ‘낙동강세계평화 문화대축전’에 많은 관심과 성원을 당부한다”

백선기 칠곡군수는 오는 10월 11일부터 13일까지 칠곡보생태공원 일원에서 열리는 제7회 낙동강세계평화 문화대축전(이하 낙동강 대축전) 홍보에 나섰다.

그는 17일 낙동강 대축전 개최 시기와 장소를 알리는 이색 홍보판을 활용해 기념 촬영을 하고 본인의 사회 관계망 서비스(SNS)에 글을 올리며 축제에 대한 관심을 불러 일으켰다.

백 군수는 “이번 대축전은 낙동강이 가지는 역사, 기억, 호국을 바탕으로 ‘칠곡, 평화로 흐르다’를 주제로 펼쳐진다”며 “올해도 육군 제2작전사령부 주관의‘낙동강지구 전투전승행사’와 통합 개최로 시너지 효과가 더욱 커질 것”이라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어 “칠곡보생태공원을 중심으로 평화 테마파크와 강 건너 오토캠핑장에 위치한 호국 테마파크로 공간이 분리된다”며 “각 테마파크를 잇는 ‘파크 브릿지’를 행사장 중앙 430m 부교로 설정해 공간을 서로 완성도 있게 연결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번 낙동강 대축전은 ▲낙동강 방어선 전투의 기억을 미디어 아트 왜관철교를 통해 만나는‘왜관철교 속으로’▲직접 그린 그림을 움직이는 AR영상으로 만나는 55일의 이야기와 낙동강을 한눈에 담아 보는 평화 전망대가 놓인‘평화의 숲’▲신나는 음악과 현란한 조명 아래 룰러를 타며 평화를 만끽하는 문화놀이 공간인‘평화야 롤러와’▲대한민국 군 최신 무기 전시와 훈련병 체험 등을 통해 만나는‘호국 테마파크 등 70여 개의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구성된다”고 밝혔다.

특히 “낙동강 방어선 전투를 생생하게 그려낸 실경 뮤지컬‘55일’을 통해 실제 경치를 활용한 뮤지컬의 매력과 감동을 느껴볼 수 있다”며 “전문 배우뿐만 아니라 칠곡 군민과 현역 군인이 함께 연출해 더욱 뜻깊은 공연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6.25전쟁 당시 마산.왜관.영천.포항 일대를 잇는 ‘워커 라인’을 성공적으로 사수했던 美육군 워커(Walker) 중장의 손자인 샘워커 2세가 이번 대축전을 찾는다”며 “대를 이어 한국을 사랑했던 워커 가문의 특별한 감동은 물론 미군을 비롯한 유엔군의 숭고한 희생을 기억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밖에도 “대학생평화광고 공모전을 통해 축전의 의미를 전국적으로 알릴 것” 이라며 “수상작은 세계최대 K-POP 콘서트인 KAON U.S.A에서 현장 홍보되고 아시아권역에 스팟광고가 송출될 것”이라며 귀띔했다.
 
끝으로 백 군수는 “오늘 우리가 누리는 평화는 참전용사의 고귀한 희생에서 비롯됐다”며 “오는 10월, 6.25전쟁 최대의 격전지인 칠곡군에서 평화의 소중함과 자신의 모든 것과 가족의 행복까지도 포기했던 참전용사 희생을 기억하고 존경과 감사를 보내길 바란다”며 많은 관심을 당부했다.
채천기 기자 / 입력 : 2019년 08월 19일
- Copyrights ⓒcbn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칼럼 >
따뜻한 보훈을 실현하는 첫걸음 `규제혁신`
2019년 8월 19일 문재인 대통령은 “.. 
보이스피싱, 당신도 타깃이 될 수 있다.
‘18년 경북지역 범죄 통계로 확인된 .. 
3. 1운동의 숭고한 정신을 이어받아
3. 1운동은 민주주의와 비폭력 평화의.. 
˝사이버 범죄 예방법 숙지로 풍성한 한가위 보내세요˝
유난히 뜨거웠던 여름이 지나가고 아.. 
벌초시 주의사항 숙지로 미연에 사고를 방지 하자!!
추석이 내달 13일로 다가옴에 따라 자.. 
기획/특집 >
포토&동영상
기자수첩
이재영 기자
이재영 기자
이재영 기자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2,102
오늘 방문자 수 : 18,823
총 방문자 수 : 30,108,852
상호: cbn뉴스 / 주소: 경주시 분황로 99-12 2F / 발행인.편집인.대표: 박대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대원
mail: icbnnews@daum.net / Tel: 054-741-8866 / Fax : 054-741-960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206 / 등록일 : 2012년 01월 20일
Copyright ⓒ cbn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