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12-13 오후 03:50:2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경제 일반

경상북도, 클루앤코(CLEWNCO) 수출전략대회 개최

- 도, 태국․몽골 화장품 유통기업과 업무협약. 도내 화장품기업 판로 및 수출 확대 기대 -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18년 12월 05일
↑↑ 클루앤코(태국C4 및 카오리MOU)
ⓒ cbn뉴스
[cbn뉴스=이재영 기자] 경상북도는 경산시, 대구한의대학교와 공동으로 4일(화) 호텔 인터불고 엑스코에서 ‘클루앤코 수출전략대회’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이철우 경상북도지사, 최영조 경산시장, 대구한의대학교 변창훈 총장, 경상북도 화장품기업 임직원과 몽골 모노스코스메틱스 솔롱고 대표, 태국 C4글로벌 올레 대표 등 30여명이 참석했다.

클루앤코의 밤 행사는 경북도가 지난해부터 경상북도 화장품 공동브랜드 클루앤코 (CLEWNCO)를 홍보하고 기업 간의 네트워킹 조성과 해외 유통 기업인들을 초청해 판로를 확대하기 위해 개최하는 행사다.

행사는 축하공연, 클루앤코 홍보 동영상 상영, 클루앤코 참여기업 및 임직원 소개, 뮤지컬 공연, 만찬 순으로 진행되었다. 특히 이날 행사에서 경북도는 도내 화장품기업의 해외 수출을 지원하기 위해 경산시, 대구한의대학교와 함께 몽골 모노스(MONOS)코스메틱사와 합의각서(MOA)를 체결하는 한편 태국 C4글로벌사 및 카오리(CAORI)사 간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경북도는 이번 협약으로 모노스(MONOS)코스메틱사와 경북 화장품 공동브랜드 클루앤코 상설판매장 개설과 화장품 판매에 대해 상호 협력하기로 했으며 태국 C4글로벌과 카오리(CAORI)와는 화장품 연구개발 및 인력교류 등에 상호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모노스코스메틱은 몽골 모노스그룹의 계열사로 화장품을 전문으로 유통하고 있으며 태국 C4글로벌사와 카오리사는 뷰티 관련 전문 유통회사다.

경북도는 이번 협약체결을 계기로 내년 몽골과 태국에 경상북도 화장품 공동브랜드 클루앤코 상설판매장을 개설할 계획이다. 이들 상설판매장이 들어서면 도내 화장품기업 제품의 해외 판로 확대는 물론 수출이 더욱 확대될 전망이다.

한편 도는 2017년 9월 아름다움의 리더라는 의미를 담고 있는 클루앤코 화장품 공동브랜드를 개발해 도내 화장품 기업의 판로를 지원해 오고 있다.

또한 화장품 기술 개발 및 제품 개발을 위해 최근 3년간 클루앤코 참여기업에 30억원을 지원, 도내 화장품 기업의 경쟁력을 높이는데 힘을 쏟고 있다.

화장품산업은 타 산업보다 일자리창출 효과가 뛰어나고 기업의 영업 이익률도 높아 미래 성장산업으로 각광받고 있다. 최근 우리나라는 주력산업 부진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보완 산업으로 키워야 될 먹거리 산업이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건강과 아름다움에 대한 기대는 현대인의 기본적인 관심사로 화장품산업은 결코 사그라질 수 없는 성장잠재력이 매우 큰 산업”이라며 “도내 화장품산업 육성과 기업지원을 통해 일자리를 창출하고 화장품 산업을 차세대 성장산업으로 키워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18년 12월 05일
- Copyrights ⓒcbn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칼럼 >
˝공동주택 자동차전용구역, 우리가 지킵시다˝
사람이 생활하는데 필요한 불은 생활.. 
비상구 신고포상제를 아시나요?
비상구란 화재나 지진 등 갑작스런 사.. 
전통시장 화재예방 `안전의식으로부터`
분주했던 한 해를 정리하며, 사색하기.. 
농협이 나아가야 할 길!!
현재 우리 농협을 둘러싼 현실은 녹록.. 
코레일 대구본부 ˝불국사역 100주년! 추억의 명소로 거듭나다˝
2018년 11월 1일은 코레일 대구본부 .. 
기획/특집 >
포토&동영상
기자수첩
이재영 기자
이재영 기자
이재영 기자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3,702
오늘 방문자 수 : 16,497
총 방문자 수 : 21,487,646
상호: cbn뉴스 / 주소: 경주시 양정로 254-2 송유빌딩 3층 / 발행인.편집인.대표: 박대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대원
mail: icbnnews@daum.net / Tel: 054-741-8866 / Fax : 054-741-960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206 / 등록일 : 2012년 01월 20일
Copyright ⓒ cbn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