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10-18 오전 11:17:2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경제 일반

경상북도 ‘지역선도대학 육성 공모사업’ 금오공대. 영남대 선정

- 전국 시도 중 유일하게 2개 대학 선정, 국비 70억원 확보... 전국 최다 -
- 선도대학과 협력 강화, 지역 맞춤형 우수인재 양성에 박차 -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19년 07월 11일
ⓒ cbn뉴스
[cbn뉴스=이재영 기자] 경상북도는 교육부가 주관한 ‘2019 지역선도대학 육성 공모사업’에 금오공대, 영남대 등 2개 대학이 선정돼 올해부터 2023년까지 5년간 국비 70억원을 지원받는다고 밝혔다.

이번 공모결과 경북은 전국 시도 권역 중 유일하게 2개 대학이 선정, 국비를 최다 확보해 지역 맞춤형 인재 양성과 취업지원 사업에 가속도를 낼 수 있게 됐다.

지역선도대학 육성사업은 지자체-지방대학-공공기관-산업체가 상호 협력해 컨소시엄을 구성하여 지방 공공기관과 관련 산업체 수요에 맞는 맞춤형 지역인재 육성으로 취업을 연계 지원하는 사업이다.

공공기관 지역인재 채용 확대 등 우수한 지역정주 인재 확보와 지속가능한 지역발전을 위한 여건 조성에 중점을 두고 추진한다.

선도대학으로 선정된 금오공대는 산‧학‧관‧공을 중심으로 지역균형 발전을 선도하는 Pro-경북인 양성사업을 추진한다.

협력대학으로는 안동대․동양대․경북대상주캠퍼스가, 공공기관은 한국도로공사, 한국전력기술, 한국교통안전공단, 한국건설관리공사, 한국 수력원자력 등 18개 기관과 60여개 관련 산업체가 대거 참여해 시스템 안전, 스마트기계, ICT, 에너지, 건설, 교통 등 공공기관 직무연계 수요 맞춤형 교육과정 운영을 통해 지역 특성을 살린 우수인재 양성과 관련 산업체 취업 연계지원에 힘을 쏟는다.

또한 영남대학교는 지속가능 지역발전을 위한 미래선도 스마트 인재양성사업을 추진한다.

대구대․대구가톨릭대․대구한의대․경일대 등 4개 대학이 협력대학으로 함께하며 한국전력기술, 기상청 기상통신소, 한국도로공사, 한국교통안전공단 등 15개 공공기관과 에너지, 자동차, 환경․보건 등 관련 산업체 40여개 이상 기업이 각각 참여한다.

이를 통해 에너지하이브리드, 자율주행, 스마트 센싱, 스마트혁신경영, 스마트건설안전시스템, 스마트인프라 안전 등 지역특성화 인재양성을 통해 미래 지역사회를 선도할 스마트 융합인재를 집중 양성한다.

경북도는 지역선도대학과 컨소시엄을 통해 지역발전(특화) 분야 사업 방향제시와 다양한 연계 협력사업 발굴․지원 등 지역 우수인재양성 기반강화를 위해 최대한 행․재정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계획이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과거 대한민국 수출의 중심 역할을 했던 경북지역은 인구 유출, 공단 가동률 저하 등 경제 활력을 잃어나고 있고 지역대학은 학령인구 감소, 인재유출 등으로 심각한 위기에 처하는 등 그야말로 지역은 어려움에 봉착해 있다”며 “이번에 선정된 지역선도대학을 중심으로 맞춤형 인재양성 및 취업지원성과를 통해 우수한 인재들이 지역에 안정적으로 안착 할 수 있도록 지역발전의 구심적 역할을 해 줄 것”을 당부했다.

아울러 “앞으로 경북도는 지역 상생․발전의 토대가 되는 맞춤형 인재 육성을 위해 지역대학과 지속적인 협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19년 07월 11일
- Copyrights ⓒcbn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칼럼 >
셀프주유소라고 고객의 안전마저 셀프인가..
바야흐로 셀프(SELP)가 유행이다. 셀.. 
보이스피싱, 당신도 타깃이 될 수 있다.
‘18년 경북지역 범죄 통계로 확인된 .. 
국가를 위한 희생 잊지 않겠습니다!!
경북남부보훈지청은 국가유공자의 명.. 
따뜻한 보훈을 실현하는 첫걸음 `규제혁신`
2019년 8월 19일 문재인 대통령은 “.. 
보이스피싱, 당신도 타깃이 될 수 있다.
‘18년 경북지역 범죄 통계로 확인된 .. 
기획/특집 >
포토&동영상
기자수첩
이재영 기자
이재영 기자
이재영 기자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6,707
오늘 방문자 수 : 2,666
총 방문자 수 : 31,347,412
상호: cbn뉴스 / 주소: 경주시 분황로 99-12 2F / 발행인.편집인.대표: 박대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대원
mail: icbnnews@daum.net / Tel: 054-741-8866 / Fax : 054-741-960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206 / 등록일 : 2012년 01월 20일
Copyright ⓒ cbn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