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4-25 오후 02:49:3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회일반

경상북도, 올해, 평년 보다 기온 높아 `인삼 병해충 방제 서둘러야`

- 풍기인삼연구소 인삼 병해충 예찰 결과, 점무늬병 발생 시기 해마다 빨라져 -
- 월동기 평균온도 평년 비해 높아, 인삼 싹 올라오면 병해충 방제 즉시 시행 -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19년 04월 15일
↑↑ 인삼 점무늬병
ⓒ cbn뉴스
[CBN뉴스=이재영 기자] 경상북도 농업기술원은 겨울철 평균기온이 평년에 비해 높아 인삼 싹이 일찍 나올 것으로 예상되고 월동 병해충의 밀도와 생존율이 높음에 따라 생육초기에 점무늬병 등 병해충 방제를 서둘러 줄 것을 당부했다.

올해 1월부터 2월까지 영주지역 평균온도는 평년에 비하여 1.4℃씩 높아 온난한 겨울을 보냈으며 기상청의 올해 기후전망에 따르면 4월~6월 평균기온은 평년대비 비슷하거나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같이 월동 기온이 평년보다 높아 인삼의 출아 시기도 빨라질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곰팡이에 의해 발생하는 점무늬병은 인삼 재배에서 가장 심각한 피해를 주고 있는데 특히 어린 인삼에 발생할 경우 줄기가 말라죽어 더 이상 생장이 되지 않는다.

점무늬병균은 바람에 의해 포자가 날아가서 병이 전염되는데 주로 연약한 인삼 줄기에 바람 등에 의해 기계적인 상처가 생기는 경우에 많이 발생하는 병으로 알려져 있다.

풍기인삼연구소의 인삼 병해충 예찰결과를 보면 2013년 5월 30일 처음 발병하였으나 그 후 최근 3년간 발생양상을 보면 2016년 5월 17일, 2017년 5월 10일, 2018년 5월 8일로 예년에 비해 발생시기가 당겨진 것을 알 수 있다.

또한 공기 중의 병원균 포자를 채집해 조사해본 결과 3월 15일 처음 발견이 되었으며 점차적으로 밀도가 높아지고 있다.

도 농기원은 이런 결과들을 종합해 볼 때 인삼 점무늬병 초발생시기가 앞당겨질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농가에서는 약제 등을 미리 준비해 인삼 싹이 올라오면 바로 방제를 실시해 줄 것을 당부했다.

류정기 풍기인삼연구소장은 “지속적인 인삼 병해충 예찰조사로 인삼 병해충 발생정보를 SNS 등을 통해 신속하게 제공하는 한편 PLS 대응 맞춤형 교육 등 현장 기술지원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19년 04월 15일
- Copyrights ⓒcbn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칼럼 >
위험한 선택, 방화(放火)
‘일부러 불을 지른다.’는 의미의 방.. 
대한민국의 100년을 함께 기억하길 바라며
어느덧 4월이 되면서 전국적으로 크고.. 
4월 2일 사이버범죄 예방의 날!!
매년 4월 2일은 사이버범죄 예방의 날.. 
전국에서 울리는 독립만세 함성
1919년 3월 1일 일본의 식민지 지배에.. 
제4회 서해수호의 날을 맞으며
평창 올림픽 아이스하키 단일팀 구성,.. 
기획/특집 >
포토&동영상
기자수첩
이재영 기자
이재영 기자
이재영 기자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2,645
오늘 방문자 수 : 23,026
총 방문자 수 : 25,032,161
상호: cbn뉴스 / 주소: 경주시 분황로 99-12 2F / 발행인.편집인.대표: 박대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대원
mail: icbnnews@daum.net / Tel: 054-741-8866 / Fax : 054-741-960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206 / 등록일 : 2012년 01월 20일
Copyright ⓒ cbn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