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1-21 오전 11:21:4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회일반

경주시, 기존 육모법 개선 `무복토 못자리` 실용기술 교육


이재영 기자 / 입력 : 2019년 01월 08일
↑↑ 복토를 생략한 육묘상자
ⓒ CBN뉴스 - 경주
[cbn뉴스=이재영 기자] 경주시가 새해 농업인 실용교육에서 벼 못자리 비용과 노동력 절감에 획기적인 방법의 육묘법을 소개해 지역 농민들에게 희소식이 되고 있다.

경주시농업기술센터(소장 최정화)는 8일부터 11일까지 실시되는 벼 분야 새해농업인 실용교육에서 쥐와 멧돼지의 피해를 줄이기 위한 종자 철분코팅 방법과 육묘상자를 당일 파종 후 당일 논에 낸 후 못자리를 관리하는 방법 등 무복토 못자리의 핵심기술을 강의한다.

농업기술센터는 벼 못자리 비용 절감과 무거운 못자리 운반에 따른 근골격계 질환 예방, 육묘 기간 중 병해 발생 감소를 위하여 무복토 못자리 시범사업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무복토 못자리는 볍씨 파종 후 상토 덮는 복토 과정을 생략함으로써 기존 방법에 비해 28%의 상토 비용을 절감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육묘상자의 무게도 가벼워져 고령화된 농촌 노동력에 적합한 방법으로 각광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파종 후 약 한 달간의 육묘 과정을 거치는 기존 육묘방법에 비해 추가로 일손을 구해야하는 어려움도 줄어들고, 부적합한 기상 상황과 관리 부주의로 발생하는 모잘록병, 뜸모, 들뜬묘 등의 못자리 병해와 육묘 장해가 거의 없다는 것이 큰 장점이다.

최정화 농업기술센터소장은 “예로부터 벼농사는 못자리가 반농사라는 말이 있다. 그만큼 벼농사에 있어서 못자리 관리가 중요하다는 뜻이다.”며, “저비용 고효율의 혁신적인 벼 육모기술 보급을 통해 생산비와 노동력을 절감하고 실패 없는 안전한 못자리로 보다 안전한 경주 쌀 품질 고급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이재영 기자 / 입력 : 2019년 01월 08일
- Copyrights ⓒcbn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칼럼 >
`소방차 길터주기` 우리들의 작은 배려에서 시작됩니다.
골든타임이란 화재나 응급 환자 발생 .. 
˝공동주택 자동차전용구역, 우리가 지킵시다˝
사람이 생활하는데 필요한 불은 생활.. 
비상구 신고포상제를 아시나요?
비상구란 화재나 지진 등 갑작스런 사.. 
전통시장 화재예방 `안전의식으로부터`
분주했던 한 해를 정리하며, 사색하기.. 
농협이 나아가야 할 길!!
현재 우리 농협을 둘러싼 현실은 녹록.. 
기획/특집 >
포토&동영상
기자수첩
이재영 기자
이재영 기자
이재영 기자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5,622
오늘 방문자 수 : 10,735
총 방문자 수 : 22,487,407
상호: cbn뉴스 / 주소: 경주시 양정로 254-2 송유빌딩 3층 / 발행인.편집인.대표: 박대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대원
mail: icbnnews@daum.net / Tel: 054-741-8866 / Fax : 054-741-960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206 / 등록일 : 2012년 01월 20일
Copyright ⓒ cbn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