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10-21 오후 03:12:0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회일반

경주시, 황성공원 도토리 무단 채취 극성 `단속 시급`


이재영 기자 / 입력 : 2020년 10월 12일
↑↑ 공원 내 부착된 현수막
ⓒ CBN뉴스 - 경주
[cbn뉴스=이재영 기자] 경주시민의 안식처 황성공원에서 몰지각한 일부 시민들 때문에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가을이 만연한 계절의 흐름 속에 오고 가는 일부 시민들이 다람쥐. 청설모의 먹이인 도토리를 전부 채취해 가고 있어 최소의 인원을 배치해서라도 단속이 시급한 실정이다.

경주시 도시공원과에서 여러 곳에 현수막을 붙여 도토리는 다람쥐. 청설모의 먹이 이므로 채취하지 말라고 홍보하고 있으나 아랑곳하지 않고 버젓이 도토리를 채취해 가는 시민들이 한 두 명이 아니다.

또한 서로 경쟁하듯 샅샅이 뒤져가며 채취를 해 가고 있는 실정이다.

공원 내 열매. 도토리 무단 채취를 집중 단속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현수막만 붙여 놓았지 단속을 하는 인원은 찾아볼 수가 없다.

도토리 무단채취 적발 시 도시공원 및 녹지 등에 관한 법률 시행령 제51조 제1항의 규정에 의거 5만 원의 과태료를 부과할 수 있다.

도토리를 싹쓸이 해가는 일부 몰지각한 시민들 때문에 다람쥐. 청설모가 먹이 부족으로 인한 다가올 겨울나기가 심히 걱정스러울 따름이다
이재영 기자 / 입력 : 2020년 10월 12일
- Copyrights ⓒcbn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칼럼 >
여러분의 추석연휴, 안전하십니까?
당당했던 더위도 한풀 꺾이고, 점점 .. 
˝사이버 범죄 예방법 숙지로 풍성한 한가위 보내세요˝
우리나라 대표적 명절인 추석이 코앞.. 
생명의 소리샘 ‘단독경보형감지기’ 설치하자
좀처럼 잡히지 않는 코로나19바이러스.. 
‘회복적 경찰활동’ 대화에 답이 있다!
“5년간 가해자의 층간 소음 협박으로.. 
불확실한 경제위기 반복 속에도, 병원비만큼은 걱정이 없어야 한다.
통계청에서 발표한 6월 고용동향에 따.. 
기획/특집 >
포토&동영상
기자수첩
이재영 기자
이재영 기자
이재영 기자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3,875
오늘 방문자 수 : 5,317
총 방문자 수 : 45,412,934
상호: cbn뉴스 / 주소: 경주시 분황로 99-12 2F / 발행인.편집인.대표: 박대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대원
mail: icbnnews@daum.net / Tel: 054-741-8866 / Fax : 054-741-960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206 / 등록일 : 2012년 01월 20일
Copyright ⓒ cbn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