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7-11 오후 02:10:2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회일반

경주시, 2020년도 재난관리평가 `우수기관` 선정


이재영 기자 / 입력 : 2020년 06월 22일
↑↑ 경주시, 재난관리평가 최고등급 우수기관 선정(도 재난관리평가단이 2020년 재난관리평가 기관장 인터뷰를 하고 있다)
ⓒ CBN뉴스 - 경주
[cbn뉴스=이재영 기자] 경주시가 행정안전부 주관으로 실시한 ‘2020년도 재난관리평가’ 결과 ‘우수’ 기관으로 선정됐다.

재난관리평가는 2005년부터 매년 재난관리책임기관을 대상으로 ‘재난 및 안전관리기본법’에 따라 재난관리 역량을 종합적으로 평가하고, 국가 차원의 재난관리 수준을 높이기 위해 민간전문가 60명으로 구성된 중앙재난관리평가단에서 공정하고 객관적인 평가를 실시해 오고 있다.

올해는 325개 재난관리책임기관(중앙부처 28, 공공기관 54, 지자체 243)을 대상으로 공통, 예방, 대비, 대응, 복구 5단계 16분야 46개 지표로 2019년 재난관리 추진 실적을 2020년 1월부터 3월에 걸쳐 종합적으로 평가했다.

시는 이번 평가 시 각 지표에서 고른 점수를 받았으며, 특히 재난관리 공통분야, 예방, 대응, 복구 등 4개 부문에서 높은 점수를 받아 평가 최고등급인 우수기관으로 선정되는 쾌거를 이뤘으며, 중앙정부로부터 정부포상 및 장관표창, 포상금, 특별교부세를 지원받게 된다.

분야별 우수사례는 ▲재난관리 분야는 재난관리 조직․인력 운영 적절성, 재난안전분야 재정투자계획 확대실적 우수 ▲ 재난예방 분야는 재난 및 안전관리 업무담당자 전문교육, 안전신문고 활성화, 보건재난 저감활동 실적 우수 ▲ 재난대응 분야는 재난발생시 재난대응 실무반의 편성, 역할분장, 숙지도 우수 ▲ 재난복구 분야는 재해구호 인프라 확보 및 관리실적, 재난보험 실적 우수 등이다.

한편, 지난해 경주는 태풍 ‘미탁’(특별재난지역선포)을 포함해 7개 태풍의 직·간접 영향으로 잠정 피해액이 100억 원이 넘는 등 대형 재난을 겪었음에도 불구하고, 인명피해가 없었으며, 선제적 재난 대응, 신속한 예산집행으로 복구를 실시하고 안강지구 풍수해생활권종합정비사업 등 항구적 재해저감 사업을 실시해 주민피해 최소화에 노력하는 등 재난관리능력을 인정받았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2005년 재난관리평가 실시 후 처음으로 경주시가 재난관리평가 우수기관으로 선정됐다는 점에서 뜻깊게 생각하며, 시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 역할은 행정의 가장 기본적 책무이자 시민에 대한 도리라고 생각한다”며, “이번에 중앙정부의 재난관리 평가에서 우수기관으로 선정된 것을 계기로 앞으로 더욱 경주시의 재난안전 역량을 강화해 시민들이 편안하게 생활하고 관광객들이 안심하고 경주를 찾을 수 있도록 재난으로부터 안전한 경주 건설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재영 기자 / 입력 : 2020년 06월 22일
- Copyrights ⓒcbn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칼럼 >
“주낙영 경주시장의 인도주의적 해외 자매.우호도시 지원이 비난을 들을 소리인가?”
반일감정이 팽배한 현시점이라 주낙영.. 
차이가 차별이 되지 않는 마음으로 함께하는 동행
4월20일은 국가가 지정한 제40회 법정.. 
서해수호 55용사들을 기억하며
올해로 다섯 번째를 맞이하는 서해수.. 
3월 넷째주 금요일은 서해수호의 날! ˝그날처럼 대한민국을 지키겠습니다˝
3월 넷째 금요일은 서해수호의 날이다.. 
‘코로나 19’ 위기 극복을 위해 국민모두가 하나 되어야 할 때
2일 오전 12시 기준으로 ‘코로나 19.. 
기획/특집 >
포토&동영상
기자수첩
이재영 기자
이재영 기자
이재영 기자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5,461
오늘 방문자 수 : 25,084
총 방문자 수 : 41,491,132
상호: cbn뉴스 / 주소: 경주시 분황로 99-12 2F / 발행인.편집인.대표: 박대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대원
mail: icbnnews@daum.net / Tel: 054-741-8866 / Fax : 054-741-960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206 / 등록일 : 2012년 01월 20일
Copyright ⓒ cbn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