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5-30 오전 09:05:0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회일반

경상북도, 네이처 생명산업 협의체 실무회의 개최

- 포스트 코로나 바이오산업 정책동향 대응 방향 논의 -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20년 05월 22일
↑↑ 네이처 협의체 실무회의
ⓒ cbn뉴스
[cbn뉴스=이재영 기자] 경상북도는 22일(금) 도청 회의실에서 네이처 생명산업 협의체 참여기관의 연계협력사업 추진상황과 코로나19 이후 바이오산업 정책방향의 논의를 위해 ‘경북 네이처 생명산업 협의체’ 실무지원단 회의를 개최했다.

‘경북 네이처 생명산업 협의체’는 바이오산업을 신성장동력 산업으로 육성․발전시키기 위해 도내 소재하고 있는 국가․지방 연구기관, 지역대학들이 정례적인 협력채널을 통해 공동사업을 발굴하고 산업화를 체계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2019년 10월에 구성되었다.

주요기능은 ▲바이오산업의 기술․정보교류 ▲생명산업분야 국가 정책과제 공동개발 및 국비 사업화 지원 ▲지역 기업 수요에 맞는 상용화 기술개발 지원 등으로 올해에는 6개 과제를 선정하여 추진하고 있다.

이번 실무회의에는 금년도 협의체 협력사업으로 선정된 과제에 대한 추진상황을 공유하고, 코로나19 이후 국가 사업화 과제 개발을 위한 논의와 도내 다양한 연구기관, 대학의 참여를 확대하는 등 향후 바이오산업의 전략 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바이오산업은 인구․자원․환경 등 글로벌 사회문제에 대응하기 위한 돌파구이자 급속한 성장이 예상되는 유망분야이다. 특히 최근 정부에서 포스트 코로나의 주요 산업전략으로 K-바이오를 K팝을 잇는 新한류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글로벌 상품화 시키겠다는 방침이다.

경북도에서는 이미 북부권 백신산업과 가속기 기반 신약개발을 통해 바이오산업의 가능성을 확인하고 추진 중이다.

경북바이오산업단지를 중심으로 SK바이오사이언스 안동백신공장, SK플라즈마 혈액제제공장과 국제백신연구소(IVI) 안동분원을 유치하고, 동물세포실증지원센터 건립('20. 10월)과 백신 상용화 기술지원센터를 구축('22. 12월)해 백신산업의 최적지로서의 환경을 갖춰나가고 있다.

또한 동해안권 중심의 가속기 기반 신약개발프로젝트 핵심사업인 세포막단백질연구소를 구축해 바이오 신약산업으로 글로벌 신약시장에서 주도권을 확보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장상길 과학산업국장은 “코로나19 위기로 급격한 산업 변화가 예상되며, 코로나19 이후 산업전략 방향을 찾기 위해 대학과 연구기관의 연계․협력을 통한 사업추진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하면서, “네이처 생명산업 협의체가 경북 바이오산업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 시킬 수 있도록 선도적인 역할을 당부한다”고 밝혔다.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20년 05월 22일
- Copyrights ⓒcbn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칼럼 >
“주낙영 경주시장의 인도주의적 해외 자매.우호도시 지원이 비난을 들을 소리인가?”
반일감정이 팽배한 현시점이라 주낙영.. 
차이가 차별이 되지 않는 마음으로 함께하는 동행
4월20일은 국가가 지정한 제40회 법정.. 
서해수호 55용사들을 기억하며
올해로 다섯 번째를 맞이하는 서해수.. 
3월 넷째주 금요일은 서해수호의 날! ˝그날처럼 대한민국을 지키겠습니다˝
3월 넷째 금요일은 서해수호의 날이다.. 
‘코로나 19’ 위기 극복을 위해 국민모두가 하나 되어야 할 때
2일 오전 12시 기준으로 ‘코로나 19.. 
기획/특집 >
포토&동영상
기자수첩
이재영 기자
이재영 기자
이재영 기자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9,384
오늘 방문자 수 : 9,384
총 방문자 수 : 39,853,467
상호: cbn뉴스 / 주소: 경주시 분황로 99-12 2F / 발행인.편집인.대표: 박대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대원
mail: icbnnews@daum.net / Tel: 054-741-8866 / Fax : 054-741-960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206 / 등록일 : 2012년 01월 20일
Copyright ⓒ cbn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