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12-08 오후 12:10:2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회일반

이철우 경상북도지사, 이낙연 국무총리 만나 `경북 현안 건의`

- 이낙연 국무총리, 상주 곶감유통센터 방문, 이철우 지사 동행 -
- WTO 대책 논의와 함께, 영일만 횡단구간 고속도로 건설 건의 -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19년 12월 02일
↑↑ 이낙연국무총리_상주곶감유통센터방문
ⓒ cbn뉴스
[cbn뉴스=이재영 기자] 이철우 경상북도지사가 지역을 방문한 이낙연 국무총리를 만나 포항 '영일만 횡단구간 고속도로' 건설을 강력히 건의했다.

지난달 30일(토) 이낙연 국무총리는 최근 정부의 WTO개도국 지위 포기에 따른 지역민들의 민심을 듣기 위해 김재현 산림청장 등 정부관계자들과 함께 상주곶감유통센터를 찾았다.

총리 방문 일정에 동행한 이철우 지사는 “경북도는 전국에서 가장 많은 농가수와 농가인구를 보유하고 있는 지역으로 WTO개도국 지위 포기에 따라 지역 농민들은 큰 상실감에 빠져있다”고 강조하고 시급한 대책 마련을 요청했다.

이 지사는 경북도에서도 농산물 시장가격 안정화를 위한 농어촌진흥기금 투입, 스마트농업 추진, 수출시장 다변화 등 지역 농민들에 대한 피해보전과 농업경쟁력 강화 대책을 수립하였지만 부족한 점이 있다고 말하고,

정부의 농업예산 비율과 공익형 직불금 확대, 재해보험 국고보조율 상향, 농어촌 상생협력 기금 신속 조성과 같은 정부차원의 다양한 지원이 필요함을 전달했다.

이낙연 총리는 “이번 WTO개도국 지위 포기로 농민들의 상처가 크신 줄로 알고 있다”고 말하고 “농민들의 다양한 의견을 듣고 정부에서도 대책마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 외에도 아시안 하이웨이(AH6)의 핵심 축으로서 󰡔영일만 횡단구간 고속도로󰡕가 신속히 건설될 수 있도록 지원을 요청했다. 영일만 횡단구간 고속도로는 2008년부터 논의되어 왔으나, 올해 초에도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에서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사업으로 선정되지 않는 등 건설에 어려움이 있어왔다.

한편, 떫은감 가공유통시설인 상주곶감유통센터는 상주 지역 곶감생산농가들이 출자해 만든 국내 최대 규모 곶감전문 영농조합법인으로 곶감, 감말랭이, 가공품 등을 생산하고 있으며 최근 3년간 연 6억원 정도의 수출실적을 올리고 있다.

이낙연 총리는 상주곶감유통센터 전시실을 찾아 시설현황을 듣고 선별․포장시설, 직판장 등을 둘러보고 종사자들을 격려하는 것으로 방문일정을 마무리했다.

이철우 지사는 “농업은 단순한 경제 분야의 일부로 볼 것이 아니라 국가의 식량안보를 책임지는 생명산업이고 국가산업으로 봐야한다”며, “WTO개도국 지위 포기 등 농업분야의 다양한 위기 속에서도 37만 경북 농업인들의 자긍심 고취와 농업경쟁력 강화 지원을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여 가겠다”고 밝혔다.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19년 12월 02일
- Copyrights ⓒcbn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칼럼 >
국가유공자를 위한 LPG 복지카드 혜택
내가 소속되어 있는 국가보훈처에서는.. 
비상구신고포상제 ˝당신의 신고와 관심이 안전한 세상을 만듭니다˝
2017년 제천스포츠센터 화재, 2018년 .. 
˝불나면 대피먼저˝
그동안 우리는 화재가 발생하면 신속.. 
셀프주유소라고 고객의 안전마저 셀프인가..
바야흐로 셀프(SELP)가 유행이다. 셀.. 
보이스피싱, 당신도 타깃이 될 수 있다.
‘18년 경북지역 범죄 통계로 확인된 .. 
기획/특집 >
포토&동영상
기자수첩
이재영 기자
이재영 기자
이재영 기자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42,028
오늘 방문자 수 : 24,528
총 방문자 수 : 33,123,076
상호: cbn뉴스 / 주소: 경주시 분황로 99-12 2F / 발행인.편집인.대표: 박대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대원
mail: icbnnews@daum.net / Tel: 054-741-8866 / Fax : 054-741-960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206 / 등록일 : 2012년 01월 20일
Copyright ⓒ cbn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