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12-12 오후 05:20:2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회일반

경주시, 원자력진흥위 ˝혁신 원자력 연구개발 사업 확정˝


이재영 기자 / 입력 : 2019년 11월 19일
↑↑ 국제 에너지 과학 연구단지 조감도
ⓒ CBN뉴스 - 경주
[cbn뉴스=이재영 기자] 경주시와 경북도가 동해안 에너지클러스터 조성을 위해 심혈을 기울여 추진하고 있는 ‘혁신 원자력 연구개발 사업’이 원자력진흥위원회*(위원장 이낙연 국무총리)의 심의를 통과해 정부 국책사업으로 확정됐다.
* 원자력진흥위원회 : ‘원자력진흥법’에 근거하여 원자력 이용에 관한 주요사항을 심의·조정하는 의결기구로 국무총리, 관계부처 장관, 민간위원 등 총 11인으로 구성

지난 18일, 제8차 원자력진흥위원회(이하 ‘진흥위’)에서 ‘혁신 원자력 연구개발 사업’ 추진을 주요내용으로 하는 ‘미래선도 원자력 기술역량 확보방안’이 심의·의결됨으로써 사업이 더욱 탄력을 받게 됐다.

이번에 확정된 정책은 과기정통부가 원자력연구개발 추진 전략으로 수립한 미래원자력기술 발전전략의 기본방향을 구체화하고 발전시킨 것이며, 주요 내용으로 차세대 SMART, 해양·우주 등 다목적 활용이 가능한 초소형 원자력 시스템 등 소형원자로 분야의 해외시장 개척을 위한 혁신원자력시스템 기술개발, 가동 원전의 안전운영, 원자력 시설 해체기술을 첨단기술 기반으로 고도화하고, 인근의 원전 산업 현장에 적용하여 상승효과를 낼 수 있는 안전·환경관리 혁신 기술개발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더불어, 해체연구소, 한수원 등 연계효과가 큰 경주지역에 혁신원자력 연구개발을 위한 연구시설과 장비를 구축한다는 계획을 담고 있다.

그동안 일각에서 본 사업이 국책사업이 아니라는 지적과 함께 사업추진이 제대로 되지 않고 있다는 등 우려도 있었으나, 이번 진흥위 확정으로 이런 의혹을 완전히 해소하게 됐다.

원자력연구원에 따르면, 본 사업은 2020년부터 2028년까지, 7,210억 원의 사업비가 투입될 계획이었으나, 이보다 다소 증액된 8,210억이 될 것으로 보고 있으며, 조만간 기재부의 예비타당성 조사가 완료되면 사업비가 최종 확정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한, 과기정통부, 한국원자력연구원에서는 구체적인 사업계획을 마련하고 올해 하반기 중에 지역주민을 대상으로 설명회를 개최하는 등 본격적인 사업추진에 나설 계획이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이번 진흥위 의결을 통해 국책사업으로 확정된 만큼 혁신원자력 연구개발 사업이 R&D 인프라의 중심으로 거듭나고, 에너지전환정책으로 침체된 경주지역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한 신성장 동력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연구단지 조성 후 단계적으로 연구원 등 500여명의 새로운 일자리가 지역에 창출되고, 정주여건이 마련되면 1,000여명의 인구가 유입될 것으로 보고 있다.
이재영 기자 / 입력 : 2019년 11월 19일
- Copyrights ⓒcbn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칼럼 >
3.1운동 100주년 및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을 돌아보며
대한민국헌법 전문에 “~ 우리 대한민.. 
국가유공자를 위한 LPG 복지카드 혜택
내가 소속되어 있는 국가보훈처에서는.. 
비상구신고포상제 ˝당신의 신고와 관심이 안전한 세상을 만듭니다˝
2017년 제천스포츠센터 화재, 2018년 .. 
˝불나면 대피먼저˝
그동안 우리는 화재가 발생하면 신속.. 
셀프주유소라고 고객의 안전마저 셀프인가..
바야흐로 셀프(SELP)가 유행이다. 셀.. 
기획/특집 >
포토&동영상
기자수첩
이재영 기자
이재영 기자
이재영 기자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3,878
오늘 방문자 수 : 20,840
총 방문자 수 : 33,329,944
상호: cbn뉴스 / 주소: 경주시 분황로 99-12 2F / 발행인.편집인.대표: 박대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대원
mail: icbnnews@daum.net / Tel: 054-741-8866 / Fax : 054-741-960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206 / 등록일 : 2012년 01월 20일
Copyright ⓒ cbn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