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8-22 오전 09:21:1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회일반

포항시 ˝영일만 관광특구 지정˝ 환동해 해양관광 중심도시로 포항이 뜬다.


이재영 기자 / 입력 : 2019년 08월 11일
↑↑ '영일만 관광특구 지정' 환동해 해양관광 중심도시로 포항이 뜬다1(포항 영일만 관광특구 지도)
ⓒ CBN뉴스 - 포항
[cbn뉴스=이재영 기자] 포항시는 경상북도로부터 영일대해수욕장 일대가 관광특구로 지정됐다고 12일 밝혔다.

특구 명칭은 「포항 영일만 관광특구」이며, 지정범위는 환호동에서 송도동을 잇는 약 2.41㎢(약 73만평)에 이르는 지역으로 환호공원, 영일대해수욕장, 중앙상가 영일만친구 야시장, 죽도시장, 포항운하, 송도솔밭 도시숲 등 여러 관광콘텐츠를 보유해 연간 11만 명이 넘는 외국인 관광객이 방문하는 곳이다. 포항시는 시승격 70년 외래 관광객 700만명 유치 전략과 함께 시너지 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관광특구는 현재 전국 32개로 경상북도는 경주시(1994년), 울진군(1997년), 문경시(2010년)가 지정되었으며, 우리 시와 자매결연을 맺은 인구 123만의 수원시는 2016년에 31번째로 수원화성 관광특구를 지정받은 바 있으며, 영일만관광특구는 경상북도 내 유일한 도심 속의 바다를 끼고 있는 관광특구라 특별한 의미를 더한다.

포항시는 꾸준한 관광 콘텐츠 개발과 경상북도, 박명재, 김정재 국회의원을 비롯한 지역 정치인, 언론인, 학계가 중추적인 역할과 큰 힘을 보태어 야심차게 준비한 열정으로 2019년 8월, 우리나라 33번째 관광특구로 지정되었다.

포스코 야경과 국제불빛축제, 저렴한 가격으로 맛볼 수 있는 싱싱한 포항물회와 호미곶 해안선이 내려다보이는 영일대 해수욕장 일대는 우수한 해양관광 자원을 품고 있어 포항관광의 브랜딩 효과 및 대외 인지도를 높이고 새로운 관광트렌드에 부합하는 관광명소를 위한 발판을 마련한 셈이다.

향후, 여객선 터미널에서 환호공원 전망대를 잇는 포항 해상케이블카 설치사업, 특급호텔 유치, 옛 포항역 부지에 대한 도시개발사업, 포항항 구항·중앙동·신흥동 도시재생 뉴딜사업, 송도동 첨단 해양산업 R&D센터 건립, 국지도 20호선 명품교량 연계 복합개발, 형산강과 바다를 잇는 수변공간 조성 사업 등이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이번 관광특구 지정으로 각종 규제가 완화되어 관광 기반시설을 구축하는 등 관련 사업들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내외국인 관광객 유치를 위한 특화사업 발굴 등 지속적인 발전 방안을 중장기적으로 마련함으로써 관광특구 진흥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힘쓰겠다.”고 전했다.

한편 포항시는 이번 영일만 관광특구 지정에 앞서 강소연구개발특구, 차세대 배터리 리사이클링 규제자유특구가 잇따라 지정되어, 이 특구들을 효율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산학연이 참여하는 국가전략특구 추진단을 구성하여 포항을 대한민국 신소재개발의 메카로 조성하여 벤처기업 육성과 우수한 기업의 지역정착 유도 및 기업별 맞춤형 지원사업 추진 등을 수행할 방침이다.
이재영 기자 / 입력 : 2019년 08월 11일
- Copyrights ⓒcbn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칼럼 >
벌초시 주의사항 숙지로 미연에 사고를 방지 하자!!
추석이 내달 13일로 다가옴에 따라 자.. 
˝휴가기간 사이버 범죄 예방법 숙지로 즐겁게 보내세요!!˝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는 요즘... 휴가.. 
제64주년 현충일을 맞이하는 마음
올해 현충일(顯忠日)은 24절기 중 9번.. 
3. 1운동의 의미를 되새기자!!
올해는 3.1운동 100주년이 되는 해이.. 
천연공기청정기의 수명 단축과 산불예방의 필요성
말 그대로 ‘여러모로 숨 쉬기 힘든 .. 
기획/특집 >
포토&동영상
기자수첩
이재영 기자
이재영 기자
이재영 기자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1,949
오늘 방문자 수 : 13,564
총 방문자 수 : 29,184,333
상호: cbn뉴스 / 주소: 경주시 분황로 99-12 2F / 발행인.편집인.대표: 박대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대원
mail: icbnnews@daum.net / Tel: 054-741-8866 / Fax : 054-741-960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206 / 등록일 : 2012년 01월 20일
Copyright ⓒ cbn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