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7-18 오후 04:28:1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회일반

경상북도-국립백두대간수목원 `보호수 종자보존` 업무협약 체결

- 보호수 종자, 세계에서 가장 안전한 종자금고(Seed Vault)에 영구저장 -
- 산림유전자원 보존 및 보호수 의미 되새기는 계기 마련 -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19년 07월 09일
↑↑ 도-국립백두대간수목원 보호수 종자보존 업무협약
ⓒ cbn뉴스
[cbn뉴스=이재영 기자] 경상북도는 9일(화) 국립백두대간수목원과 ‘보호수 종자보존 및 교류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광역자치단체와 국립백두대간수목원 간에 이뤄진 최초의 보호수 종자보존 업무협약으로, 역사·문화적 상징성과 생태적 가치가 높은 보호수가 천재지변, 자연고사, 병충해 등으로 인해 사라지는 것에 대해 양 기관이 그 유전형질을 보존하고 체계적인 보호 방안을 마련하고자 추진됐다.

현재 도(道) 내 1,600개소에 2,021본이 보호수로 지정되어 있으며, 이번 보호수 종자보존 및 교류협력 업무협약 체결의 주요 내용은 ▲보호수 종자 종자금고(Seed Vault) 저장 ▲보호수 종자수집 및 후계목 증식 ▲신규 보호수 발굴 정보교류 ▲보호수 관리 실무교육 등으로 각 부문에 대해 상호 협력하는 것이다.

이 협약에 따라, 향후 양 기관은 도(道) 내 산재한 보호수 종자를 채취해 국립백두대간수목원 종자금고(Seed Vault)에 영구저장하고 생육과 유전형질이 우수한 보호수를 선별해 후계목을 증식하며, 수목원의 풍부한 수목 관리 지식과 현장경험을 전수받아 체계적인 보호수 보존의 토대를 마련하는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최대진 경북도 환경산림자원국장은 “보호수는 단순한 나무가 아니라, 오랫동안 지역 토속문화를 형성해온 중심 매개체이자 생태적 가치가 높은 소중한 산림유산이다”며, “이번 협약을 통해 양 기관이 산림유전자원 보존에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며, 지속적인 교류협력으로 보호수가 지닌 가치를 다음 세대들에게 전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할 것이다”고 말했다.

또한, 김용하 국립백두대간수목원장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경북도가 추진하고 있는 ‘보호수의 체계적 보존 및 관리’에 협력할 것이다”며, “경북 지역에 거점을 둔 국립수목원으로서 앞으로도 지역 상생 발전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봉화군 춘양면 서벽리에 위치한 국립백두대간수목원 종자금고(Seed Vault)는 지하 46m 깊이의 세계 최초 터널형 야생식물종자 영구저장시설이다. 기후변화 및 자연재해 등으로부터 생존을 위협받고 있는 종자를 연중 항온·항습 환경에서 보존할 수 있는 세계에서 가장 안전한 시설이며 현재 3,100종 4만 8천여 점의 종자를 저장하고 있다.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19년 07월 09일
- Copyrights ⓒcbn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칼럼 >
˝휴가기간 사이버 범죄 예방법 숙지로 즐겁게 보내세요!!˝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는 요즘... 휴가.. 
제64주년 현충일을 맞이하는 마음
올해 현충일(顯忠日)은 24절기 중 9번.. 
3. 1운동의 의미를 되새기자!!
올해는 3.1운동 100주년이 되는 해이.. 
천연공기청정기의 수명 단축과 산불예방의 필요성
말 그대로 ‘여러모로 숨 쉬기 힘든 .. 
위험한 선택, 방화(放火)
‘일부러 불을 지른다.’는 의미의 방.. 
기획/특집 >
포토&동영상
기자수첩
이재영 기자
이재영 기자
이재영 기자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6,621
오늘 방문자 수 : 34,203
총 방문자 수 : 27,895,513
상호: cbn뉴스 / 주소: 경주시 분황로 99-12 2F / 발행인.편집인.대표: 박대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대원
mail: icbnnews@daum.net / Tel: 054-741-8866 / Fax : 054-741-960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206 / 등록일 : 2012년 01월 20일
Copyright ⓒ cbn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