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8-21 오후 02:24:2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생활문화 일반

쏟아지는 별빛보고 산나물. 감자도 캐고 경북 산촌으로 ‘딱’ 떠나자~

- 경북도, 민박과 체험 가능한 산촌생태마을 17곳 운영, 가족여행의 최적지 -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19년 05월 17일
↑↑ 문경 궁터산촌생태마을(산나물 채취 체험)
ⓒ cbn뉴스
[cbn뉴스=이재영 기자] 바쁜 일상에 지친 몸과 마음이 힐링되는 곳, 미세먼지를 피해서 숲으로 둘러싸인 청정한 경북의 산촌생태마을로 떠나보는 것은 어떨까?.

경북은 청정하고 울창한 산림을 70%나 보유하고 있으며, 아름다운 숲과 기암괴석을 휘돌아 흐르는 맑은 계곡을 품은 풍광이 수려한 산촌마을이 즐비하다.

공자는 ‘인자요산(仁者樂山), 지자요수(知者樂水)’라 하여 ‘어진 사람은 산을 좋아하고 슬기로운 사람은 물을 좋아한다’고 했으며 ‘슬기로운 자는 동적이요, 어진 자는 정적이며, 슬기로운 자는 즐기며, 어진 자는 오래 산다’는 의미로 옛 선인들이 강과 산을 통해 심신을 달랬듯이 경북의 아름다운 강과 산에서 몸과 마음의 여유를 찾고 힐링과 웰빙의 시간을 보내기를 권해본다.

경북 산촌에서는 다양한 먹을거리와 산촌을 몸소 체험할 수 있는 재미있는 프로그램을 준비하고 있다. 무공해 산나물 채취, 감자 캐기, 다슬기 잡기, 맑은 계곡을 따라 걷는 트레킹, 쏟아지는 밤하늘 별빛 체험으로 하루가 짧은 가족여행의 최적지다.

주말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릴 땐 모든 것을 털어버리고 가족과 함께 경북의 산촌생태마을로 떠나보는 것은 어떨까?...

경북 도내에는 민박 및 체험이 가능한 17개소의 산촌생태마을이 운영되고 있다. 대표적으로 포항시 두마 산촌생태마을은해발700고지 ‘하늘아래 첫 동네, 별 만지는 마을’로 면봉산은 수많은 야생화 애호가들이 즐겨 찾는 곳으로 유명하다.

문경시 궁터 산촌생태마을은 별무리가 보이는 청정지역으로 자연과 어우러진 다양한 체험과 편안한 휴식을 즐길 수 있고, 영양군 수하 산촌생태마을은 여름밤을 환하게 수놓는 반딧불이를 볼수 있는 무공해 청정지역으로 유명하며 영덕 속곡 산촌생태마을에서는 각종 산야초 체험을 할 수 있다.

또한 청송 주산지 산촌생태마을은 물속 왕버드나무의 신비스런 자태를 감상할 수 있으며 울진군 굴구지 산촌생태마을은 솔숲과 어우러진 왕피천의 생태 경관이 아름다운 마을이다.

산촌생태마을은 가족과 단체가 머물 수 있는 민박형태의 숙박시설과 식당, 주차장 등의 편의시설이 구비되어 있으며, 전화나 인터넷으로 예약이 가능하고 주민들의 순박한 정서가 남아있어 가족여행지로는 최적의 조건을 갖추고 있다.

박기원 경북도 환경산림자원국장은 “어른에게는 아련한 향수를 불러주고 어린이에게는 잊혀지지 않는 소중한 추억을 만들어 줄 경북의 산촌체험여행은 힐링을 원하는 도시민들에게는 최고의 여행이 될 것”이라고 추천했다.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19년 05월 17일
- Copyrights ⓒcbn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칼럼 >
벌초시 주의사항 숙지로 미연에 사고를 방지 하자!!
추석이 내달 13일로 다가옴에 따라 자.. 
˝휴가기간 사이버 범죄 예방법 숙지로 즐겁게 보내세요!!˝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는 요즘... 휴가.. 
제64주년 현충일을 맞이하는 마음
올해 현충일(顯忠日)은 24절기 중 9번.. 
3. 1운동의 의미를 되새기자!!
올해는 3.1운동 100주년이 되는 해이.. 
천연공기청정기의 수명 단축과 산불예방의 필요성
말 그대로 ‘여러모로 숨 쉬기 힘든 .. 
기획/특집 >
포토&동영상
기자수첩
이재영 기자
이재영 기자
이재영 기자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1,260
오늘 방문자 수 : 19,152
총 방문자 수 : 29,157,972
상호: cbn뉴스 / 주소: 경주시 분황로 99-12 2F / 발행인.편집인.대표: 박대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대원
mail: icbnnews@daum.net / Tel: 054-741-8866 / Fax : 054-741-960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206 / 등록일 : 2012년 01월 20일
Copyright ⓒ cbn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