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1-19 오전 11:12:0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생활문화 일반

경상북도 “2020년 대구경북 관광의 해에는 대구 경북으로 놀러오이소˝

- 16일 도청에서, 제9차 경북 시장․군수협의회 개최 -
- 시․군 현안 건의사항 논의, 2020 대구경북관광 성공 결의 -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20년 01월 16일
↑↑ 2020 대구경북관광 성공결의
ⓒ cbn뉴스
[cbn뉴스=이재영 기자] “2020년 대구경북 관광의 해에는 대구 경북으로 놀러오이소!”라는 구호와 함께 도지사와 23명의 시장․군수가 2020 대구경북관광 성공의지를 다졌다.

이철우 도지사는 “올해는 특히 2020 대구경북 관광의 해로 대구경북관광을 전세계에 알리고 세일즈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이다. 각 시․군마다 관광 여건은 다르지만, 2020년 관광객 목표제를 통해 체계적으로 관광 마케팅을 펼친다면 대구경북관광 성공의 승산은 충분하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16일 오전 도청 회의실에서 열린 ‘도지사․시장군수 2020 대구경북관광 성공결의’에서 “지난 13일 부시장․부군수들과 회의에서 관광과 일자리 목표를 수치화 했다”며 “시군별로 정한 관광객 목표를 초과달성 할 수 있도록 힘써 달라”고 당부했다.

이 지사는 “올해는 대구경북 관광의 해로 관광경북을 알릴 수 있는 기회로 삼아야 한다”면서 “연초부터 서울․경기 등 전국을 대상으로 계속 홍보하고 마케팅 하고 있다.”

“관광은 일자리 창출효과가 높고, 연관산업 파급효과도 크다. 관광콘텐츠 개발, 인프라확충, 글로벌 마케팅을 통해 문화관광 일자리를 창출하고 지역경제를 활성화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날 행사는 경자년 새해를 맞이해 매년 연례적으로 이루어지던 신년교례회에서 벗어나 도지사와 시장군수가 합심하여 경북의 청년일자리 창출, 지역경제 활성화 및 대구경북관광 성공방안을 논의했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

대구경북관광 성공결의에 앞서 개최된 ‘제9차 경북 시장․군수협의회’에서는 광역 스마트시티 통합 플랫폼 구축사업, 미혼남녀 결혼률 증가 대책, 경북기독보육원 시설운영비 시군공동부담 및 도비지원 확대 등도와 시군의 현안과 건의사항이 논의됐다.

이어진 대구경북관광 성공결의 행사는 도 문화관광체육국장이 ‘2020 경북관광, What is& How to !’라는 제목으로 경북관광의 현주소, 정책비전과 추진전략, 주요 핵심사업 등 대구경북관광 성공 방안 발표 후, 도지사, 시장․군수가 함께 퍼포먼스로 대구경북관광 성공의지를 다지는 순으로 진행됐다.

이 지사는 “희망의 새해가 시작되었지만, 지방소멸의 경고등이 깜빡이고, 민생경제가 위기라는 징조가 곳곳에서 나타나는 등 민생은 엄중하다”며 “이러한 속에서 오늘 시장․군수님들과의 ‘대구경북관광 성공결의’는 큰 의미가 있다. 변하지 않으면 살아남을 수 없다는 각오로 뛰자”고 당부했다.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20년 01월 16일
- Copyrights ⓒcbn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칼럼 >
사이버 범죄 예방법 숙지로 즐거운 설 명절 보내세요!!
온 가족이 모이는 즐거운 설 명절이 .. 
경상북도 화재예방 조례 개정 ˝논. 밭두렁 소각 안됩니다˝
지난 2019년 10월 31일에 경상북도 화.. 
3.1운동 100주년 및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을 돌아보며
대한민국헌법 전문에 “~ 우리 대한민.. 
국가유공자를 위한 LPG 복지카드 혜택
내가 소속되어 있는 국가보훈처에서는.. 
비상구신고포상제 ˝당신의 신고와 관심이 안전한 세상을 만듭니다˝
2017년 제천스포츠센터 화재, 2018년 .. 
기획/특집 >
포토&동영상
기자수첩
이재영 기자
이재영 기자
이재영 기자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9,673
오늘 방문자 수 : 14,414
총 방문자 수 : 34,767,809
상호: cbn뉴스 / 주소: 경주시 분황로 99-12 2F / 발행인.편집인.대표: 박대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대원
mail: icbnnews@daum.net / Tel: 054-741-8866 / Fax : 054-741-960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206 / 등록일 : 2012년 01월 20일
Copyright ⓒ cbn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