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8-08 오전 08:36:0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생활문화 일반

경상북도 “2020년 대구경북 관광의 해에는 대구 경북으로 놀러오이소˝

- 16일 도청에서, 제9차 경북 시장․군수협의회 개최 -
- 시․군 현안 건의사항 논의, 2020 대구경북관광 성공 결의 -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20년 01월 16일
↑↑ 2020 대구경북관광 성공결의
ⓒ cbn뉴스
[cbn뉴스=이재영 기자] “2020년 대구경북 관광의 해에는 대구 경북으로 놀러오이소!”라는 구호와 함께 도지사와 23명의 시장․군수가 2020 대구경북관광 성공의지를 다졌다.

이철우 도지사는 “올해는 특히 2020 대구경북 관광의 해로 대구경북관광을 전세계에 알리고 세일즈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이다. 각 시․군마다 관광 여건은 다르지만, 2020년 관광객 목표제를 통해 체계적으로 관광 마케팅을 펼친다면 대구경북관광 성공의 승산은 충분하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16일 오전 도청 회의실에서 열린 ‘도지사․시장군수 2020 대구경북관광 성공결의’에서 “지난 13일 부시장․부군수들과 회의에서 관광과 일자리 목표를 수치화 했다”며 “시군별로 정한 관광객 목표를 초과달성 할 수 있도록 힘써 달라”고 당부했다.

이 지사는 “올해는 대구경북 관광의 해로 관광경북을 알릴 수 있는 기회로 삼아야 한다”면서 “연초부터 서울․경기 등 전국을 대상으로 계속 홍보하고 마케팅 하고 있다.”

“관광은 일자리 창출효과가 높고, 연관산업 파급효과도 크다. 관광콘텐츠 개발, 인프라확충, 글로벌 마케팅을 통해 문화관광 일자리를 창출하고 지역경제를 활성화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날 행사는 경자년 새해를 맞이해 매년 연례적으로 이루어지던 신년교례회에서 벗어나 도지사와 시장군수가 합심하여 경북의 청년일자리 창출, 지역경제 활성화 및 대구경북관광 성공방안을 논의했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

대구경북관광 성공결의에 앞서 개최된 ‘제9차 경북 시장․군수협의회’에서는 광역 스마트시티 통합 플랫폼 구축사업, 미혼남녀 결혼률 증가 대책, 경북기독보육원 시설운영비 시군공동부담 및 도비지원 확대 등도와 시군의 현안과 건의사항이 논의됐다.

이어진 대구경북관광 성공결의 행사는 도 문화관광체육국장이 ‘2020 경북관광, What is& How to !’라는 제목으로 경북관광의 현주소, 정책비전과 추진전략, 주요 핵심사업 등 대구경북관광 성공 방안 발표 후, 도지사, 시장․군수가 함께 퍼포먼스로 대구경북관광 성공의지를 다지는 순으로 진행됐다.

이 지사는 “희망의 새해가 시작되었지만, 지방소멸의 경고등이 깜빡이고, 민생경제가 위기라는 징조가 곳곳에서 나타나는 등 민생은 엄중하다”며 “이러한 속에서 오늘 시장․군수님들과의 ‘대구경북관광 성공결의’는 큰 의미가 있다. 변하지 않으면 살아남을 수 없다는 각오로 뛰자”고 당부했다.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20년 01월 16일
- Copyrights ⓒcbn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칼럼 >
7월 27일 ‘유엔군 참전의 날’을 맞이하여
2020년은 6.25전쟁 발발 70주년이자 .. 
“주낙영 경주시장의 인도주의적 해외 자매.우호도시 지원이 비난을 들을 소리인가?”
반일감정이 팽배한 현시점이라 주낙영.. 
차이가 차별이 되지 않는 마음으로 함께하는 동행
4월20일은 국가가 지정한 제40회 법정.. 
서해수호 55용사들을 기억하며
올해로 다섯 번째를 맞이하는 서해수.. 
3월 넷째주 금요일은 서해수호의 날! ˝그날처럼 대한민국을 지키겠습니다˝
3월 넷째 금요일은 서해수호의 날이다.. 
기획/특집 >
포토&동영상
기자수첩
이재영 기자
이재영 기자
이재영 기자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2,077
오늘 방문자 수 : 20,259
총 방문자 수 : 42,512,682
상호: cbn뉴스 / 주소: 경주시 분황로 99-12 2F / 발행인.편집인.대표: 박대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대원
mail: icbnnews@daum.net / Tel: 054-741-8866 / Fax : 054-741-960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206 / 등록일 : 2012년 01월 20일
Copyright ⓒ cbn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