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8-08 오전 08:36:0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생활문화 일반

경주예술의전당, 2시의 콘서트 ˝포핸즈 피아노의 정수 ‘듀오 비비드’ 공연˝


이재영 기자 / 입력 : 2020년 01월 16일
↑↑ 포스터
ⓒ CBN뉴스 - 경주
[cbn뉴스=이재영 기자] (재)경주문화재단(이사장 주낙영, 이하 재단)은 경주예술의전당 대표 레퍼토리사업 ‘2시의 콘서트’의 2020년 첫 시리즈로, 듀오 비비드의 클래식 피아노 콘서트 ‘사이’를 내달 12일(수) 오후 2시 화랑홀에서 공연한다.

듀오 비비드는 2004년에 이탈리아에서 데뷔한 박종훈, 치하루 아이자와 부부의 피아노 듀오로, 피아노 한 대로 두 명이 함께 연주하는 포핸즈 피아노 레퍼토리를 독보적으로 발전시킨 것으로 유명하다.

특히 비발디의 ‘사계’ 전곡을 국내 최초 포핸즈로 연주했으며, 프로코피에프의 ‘로미오와 줄리엣’은 세계 최초로 포핸즈 연주를 하여 큰 화제를 일으킨 바 있다.

그 외, 이탈리아, 독일 등 해외 무대는 물론이며 국내에서도 예술의전당, 국립극장, 올림픽홀 등 유수의 무대에서 활발한 공연 활동을 이어오고 있으며, ‘QUATTRO MANI(네 개의 손)’, ‘Dear Schubers(친애하는 슈베르트)’, ‘Vivaldi/Duo VIVID–The Four Seasons(비발디/듀오 비비드–사계)’ 세 개의 정규 앨범을 발매했다.

이번 공연 ‘사이(Zwischen)’는 겨울과 봄 사이에 시작되는 2020년 ‘2시의 콘서트’ 첫 시리즈를 위해 특별히 구성한 프로그램으로, 오직 경주예술의전당에서만 볼 수 있다.

포핸즈 피아노는 물론이며, 피아노 두 대의 협주, 박종훈의 친절한 해설, 건반 위 두 연주자의 손놀림을 볼 수 있는 라이브 중계 영상까지 모두 한 무대에서 볼 수 있다.

특히, 화제가 되었던 비발디의 ‘사계’ 중 봄을 비롯하여, 애니메이션과 함께해 친숙함으로 호평을 받았던 생상스의 ‘동물의 사육제’ 전곡, 한국인들에게 친숙한 그리그의 ‘페르귄트 모음곡-솔베이지의 노래’ 등의 포핸즈 연주와 피아졸라의 ‘부에노스 아이레스의 사계’, 오르페의 ‘카르미나 부라나-오 운명의 여신이여’ 등의 투 피아노 연주를 선보일 예정이다.

(재)경주문화재단 공연사업팀 담당자는 “2019년 한수원과 함께하는 문화가있는날 시리즈 8–오페라 토크 콘서트 ‘나쁜여자’를 통해 열렬한 호응을 얻은 바 있는 듀오 비비드를 메인 타이틀로 하여 올해 ‘2시의 콘서트’의 포문을 열고 싶었다.

많은 분들의 노력이 있었지만, 특히 듀오 비비드가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경주 관객들만을 위한 공연을 구성해준 덕에 가능했다. 시민들의 수요를 반영하여, 평일 오후에 쉬우면서도 화려한 클래식 무대와 공연 후 로비에서 티테이블까지 준비될 예정이니 많은 관심 바란다.”고 초청의 인사를 전했다.

경주예술의전당 레퍼토리 2시의 콘서트 ‘듀오 비비드 포핸즈 피아노-사이(Zwischen)’는 오는 17일(금) 오전 10시에 티켓 오픈 예정이며, 온라인 경주예술의전당(www.gjartcenter.kr), 티켓링크(www.ticketlink.co.kr), 네이버(www.naver.com)에서 예매할 수 있다.

티켓가격은 전석 1만원이며, 선착순으로 카카오톡채널(구 플러스친구) 쿠폰 할인과 2019년 ‘2시의 콘서트’ 티켓 소지자에게 제공되는 마니아 할인 등이 준비되어 있다. 공연 관련 자세한 정보는 경주예술의전당 홈페이지와 문의 전화(1588-4925)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이재영 기자 / 입력 : 2020년 01월 16일
- Copyrights ⓒcbn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칼럼 >
7월 27일 ‘유엔군 참전의 날’을 맞이하여
2020년은 6.25전쟁 발발 70주년이자 .. 
“주낙영 경주시장의 인도주의적 해외 자매.우호도시 지원이 비난을 들을 소리인가?”
반일감정이 팽배한 현시점이라 주낙영.. 
차이가 차별이 되지 않는 마음으로 함께하는 동행
4월20일은 국가가 지정한 제40회 법정.. 
서해수호 55용사들을 기억하며
올해로 다섯 번째를 맞이하는 서해수.. 
3월 넷째주 금요일은 서해수호의 날! ˝그날처럼 대한민국을 지키겠습니다˝
3월 넷째 금요일은 서해수호의 날이다.. 
기획/특집 >
포토&동영상
기자수첩
이재영 기자
이재영 기자
이재영 기자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2,077
오늘 방문자 수 : 19,002
총 방문자 수 : 42,511,425
상호: cbn뉴스 / 주소: 경주시 분황로 99-12 2F / 발행인.편집인.대표: 박대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대원
mail: icbnnews@daum.net / Tel: 054-741-8866 / Fax : 054-741-960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206 / 등록일 : 2012년 01월 20일
Copyright ⓒ cbn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