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6-18 오후 03:08:4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회일반

경상북도, 전통발효식품을 미래 핵심 6차산업으로 집중 육성

- 올해 전통식품브랜드경쟁력제고 등 7개사업에 12억원 투입 -
- 지역의 고품질 농산물을 기반으로 생산․가공․체험․관광 결합... 농촌활력 제고 -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19년 06월 14일
↑↑ 전통발효식품 제조회사(청송군 한국맥꾸름)
ⓒ cbn뉴스
[cbn뉴스=이재영 기자] 경상북도는 전통발효식품이 기능성 식품, 외식산업 등과 연관성이 크고 유망 농식품산업으로 높은 부가가치를 창출함에 따라 미래 핵심 6차 산업으로 육성한다고 밝혔다.

경북도는 올해 전통식품브랜드경쟁력제고사업, 지역전통주발굴지원 등 7개 사업에 12억원을 투입해 타 지역 전통발효식품과 차별화된 경북의 맛과 전통을 살릴 수 있는 전통발효식품 육성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 전통식품브랜드경쟁력제고(500백만원), 지역전통주발굴지원(100백만원), 경북농식품산업대전(400백만원), 전통주산업활성화(60백만원), 찾아가는 양조장(60백만원), 종균활용발효식품산업지원(40백만원), 경북전통음식맛축제(50백만원)

도는 전통발효식품 육성을 위해 ▲안정적 지역농산물 공급체계구축을 위한 농업과 식품기업 간 계약재배 활성화 ▲시설 현대화, 전통발효식품 표준화를 통한 식품 안정성 및 제품 다양성 구현 ▲전통발효식품 기능성 연구를 통한 고부가가치화 및 미생물 산업화 등 연관산업 육성정책 강화 ▲양조장 등 전통식문화 발굴 사업과 전문인력 육성 등 6차 산업화로 영역을 확장한다.
ⓒ cbn뉴스

대표적 성공사례로 농식품부에서 2018년 12월 이달의 6차산업인(人)으로 선정된 유한회사 ‘야생초’남우영 대표(46세,울진)는 개망초, 갈대 뿌리 등 자생식물을 활용해 김치를 제조하는 기술을 특허받았으며, 유산균 저염김치 등을 개발해 소비자에게 호평을 받고 판매중에 있다.

위해요소 중점관리우수식품(HACCP) 인증, 유기가공 인증을 받아 온라인숍과 롯데백화점, 학교급식 등 다양한 판로를 통해 지난해 7억 8천만원의 소득을 올렸으며, 입소문을 통해 알게 된 일반인 1,000여명이 저염 유산균 식단 체험을 하는 등 대표적 6차산업 우수사례로 알려져 있다.
ⓒ cbn뉴스

식품산업은 일자리와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거대한 시장으로 세계 식품시장 규모는 2016년 기준 6.1조 달러로 세계 자동차 시장(1.4조 달러)의 4.4배, 세계 IT 시장(1조 달러)의 6.3배, 세계 철강 시장(0.8조 달러)의 8.1배이며, 국내 식품산업 규모도 2010년 131조원에서 2016년 205조원으로 연평균 7.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종수 경북도 농축산유통국장은 “전통발효식품은 케이팝(K-pop), 케이드라마(K-drama)를 이어 세계화가 가능한 품목으로, 경북도는 올해 전통주와 와인을 체험할 수 있는 찾아가는 양조장을 발굴․육성해 국내외 관광객들이 경북 전통식문화를 쉽게 즐길 수 있도록 6차 산업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19년 06월 14일
- Copyrights ⓒcbn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칼럼 >
제64주년 현충일을 맞이하는 마음
올해 현충일(顯忠日)은 24절기 중 9번.. 
3. 1운동의 의미를 되새기자!!
올해는 3.1운동 100주년이 되는 해이.. 
천연공기청정기의 수명 단축과 산불예방의 필요성
말 그대로 ‘여러모로 숨 쉬기 힘든 .. 
위험한 선택, 방화(放火)
‘일부러 불을 지른다.’는 의미의 방.. 
대한민국의 100년을 함께 기억하길 바라며
어느덧 4월이 되면서 전국적으로 크고.. 
기획/특집 >
포토&동영상
기자수첩
이재영 기자
이재영 기자
이재영 기자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43,219
오늘 방문자 수 : 32,639
총 방문자 수 : 26,820,457
상호: cbn뉴스 / 주소: 경주시 분황로 99-12 2F / 발행인.편집인.대표: 박대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대원
mail: icbnnews@daum.net / Tel: 054-741-8866 / Fax : 054-741-960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206 / 등록일 : 2012년 01월 20일
Copyright ⓒ cbn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